진중권,"문석균..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9 [21:07]

진중권,"문석균..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9 [21:07]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마흔 여덟 번째로 19일 오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문석균은 외디푸스?"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문석균은 외디푸스?"라며"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대체 "그 집"은 '뉘 집'이죠? 예, 아버님 집이죠. 아, 아빠 찬스 아니고 "그 집"이 '니 집'이라구요?"라며" 그럼 '니가 니 집 아들'이란 얘긴데... 한 집의 아비이면서 동시에 아들이라니... 이 분, 자기가 외디푸스인 줄 아나 봐요"라고 세습정치를 비난하면서"자아가 없어도 그냥 "그 집 아들"이라는 것만으로 국회의원이 되니..."라고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