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문석균..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9 [21:07]

진중권,"문석균..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9 [21:07]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마흔 여덟 번째로 19일 오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문석균은 외디푸스?"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문석균은 외디푸스?"라며"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대체 "그 집"은 '뉘 집'이죠? 예, 아버님 집이죠. 아, 아빠 찬스 아니고 "그 집"이 '니 집'이라구요?"라며" 그럼 '니가 니 집 아들'이란 얘긴데... 한 집의 아비이면서 동시에 아들이라니... 이 분, 자기가 외디푸스인 줄 아나 봐요"라고 세습정치를 비난하면서"자아가 없어도 그냥 "그 집 아들"이라는 것만으로 국회의원이 되니..."라고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