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 맛'이군요"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9 [20:49]

진중권,"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 맛'이군요"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9 [20:49]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마흔 일곱 번째로 19일 오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악의 평범함 - 이탄희의 경우"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악의 평범함 - 이탄희의 경우라는 제목으로 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 맛'이군요"라며"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 데려다 깜짝 쇼 하는 건데.."라고 비난했다.

 

다음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전문이다.

 
악의 평범함 - 이탄희의 경우

.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라네요. 문재인 정권 들어와서 이런 파렴치한 일들이 정말 "평범"해지고 있습니다. 더 역겨운 것은 이런 짓을 하면서 이를 "정의"라 부른다는 것입니다. 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 맛'이군요. 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 데려다 깜짝 쇼 하는 건데... 공익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으니, 지금 민주당 사람들 윤리의식이 어떤 상태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긴, 이런 분이야말로 출세주의와 기회주의라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제대로 보여주는 카드인지도 모르죠. 조국 일가가 아예 도덕성의 표준이 되어버렸으니, 그쪽 기준으로는 이 분 정도면 성인으로 보이나 봅니다.

 

함께 양승태의 사법농단을 비판했던 정욱도 판사. 이 분은 이탄희 판사 같은 이들을 "법복정치인"이라 부릅니다. 그리고 이들의 행위가 본인들만이 아니라 "남은 법관들, 특히 같은 대의를 따르던 다른 법관들에게까지 법복 정치인의 혐의를 씌우는 일"이라고 비판합니다. 이 분의 지적대로 "법관의 정치성은 억제되어야" 합니다. "이런 자제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어떤 파국이 오는가를" 우리는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안에서 똑똑히 목격"한 바 있죠. 황당한 것은, 저 법복정치인들이 정권과 거래하는 사법적폐를 외려 '사법개혁'으로 포장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것이 문재인표 개혁의 현주소입니다.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입니다.

 

당시 폭로자들 중 이 분 외에도 이미 여러 사람이 정치인으로 변신을 준비하고 있죠? 개혁은...그냥 다들 자기가 있는 그 자리에서 딴 생각 하지 않고 묵묵히 자기 일만 하면 저절로 이루어집니다. 판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냥 거기서 소를 키우세요. 소 키워야 할 사람들이 여의도 벗꽃 아래 고기 구을 생각이나 하니, 문제가 생기는 거죠. 개혁이 필요한 것은 자꾸 정치권에 끈을 대서 거래를 하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사람들 수에 자기 하나 +1 한다고 개혁이 이뤄지나요? 아니죠. 그것으로 사법개혁의 전망은 외려 -1, 아니 -10이 되는 겁니다.

 

게다가 전직 친정부 판사들 데려다 하는 개혁이 오죽 하겠습니까? 문재인표 검찰개혁이 완성되면, PK 친문실세들, 이리저리 해먹어도 절대 기소 안 됩니다. 지금은 수사팀 해체라도 시키지. 아마 그 때는 수사 자체가 이뤄지지 않을 겁니다. 그들이 하겠다는 사법개혁의 방향이라고 이와 다를까요? 정치는 사법비리의 '해결'이 아니라 '원인'입니다.

 

문제는, 이런 사태를 용인할 경우 앞으로 나올 모든 공익 제보자, 또는 폭로자를 이 사회는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게 될 거라는 데에 있죠. 비리를 폭로 당한 자들은 "저게 다 개인의 권력욕에서 비롯된 허위폭로"라 주장할 테구요. 그 결과 이 사회의 비리들이 폭로 없이 그냥 묻힐 가능성이 커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