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김의겸,송병기 출마...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지요"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9 [20:32]

진중권,"김의겸,송병기 출마...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지요"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9 [20:32]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마흔 여섯 번째로 18일 새벽 페이스북에 게재한 "김의겸,송병기 출마...선거는 비리 세탁기가 아니다"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8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선거는 비리 세탁기가 아니다"라며"도대체 민주공화국의 선거가 언제부터 임명직 공직자의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지요.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다음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전문이다.

 

"선거는 비리 세탁기가 아니다"-김의겸 단상

한겨레신문에서 기자를 하다가 청와대에서 부른다고 잽싸게 자리를 옮긴 것은 그런다고 치죠. 거기서 기자 하다가 낙하산 타고 방송사 사장이 되신 선배에 비하면, 그쯤이야 별 거 아닐 테니까요. 권언유착이란 게 원래 그런 식으로 만들어지는 거죠. 그 선배님은 얼마 전 유시민씨가 하는 선동방송에 나가서 성실히 묵묵하게 제 일만 하는 다른 기자, 험담이나 하고 계시더군요. 세상에 양아치도 그런 생 양아치는 없을 겁니다.

 

그렇게 청와대 들어가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부동산투기였지요. 시세차익이 10억이라나, 15억이라나? 나도 상대적으로 고소득인데, 20년을 뼈 빠지게 일해도 그 돈 못 모았어요. 서민은 평생 일해도 꿈도 못 꿀 액수죠. 그런데 그 거액을 청와대에 들어가자마자 버셨더라구요. 상식적으로 돈이란 게 하늘에서 거저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면, 김대변인께서 챙기신 그 돈은 남에게서 빼앗은 것일 테고, 그 ‘남’이란 앞으로 집을 사야 할 서민들이겠지요.

 

억울하실 겁니다. 그 짓을 자기 혼자만 한 것도 아니고, 따지고 보면 김 대변인은 초범 아닙니까? 그래도 그 바닥에선 가장 때가 덜 묻은 분일 거라 저도 믿어요. 진보신문 기자로 나름 청렴하게 살아왔는데, 막상 청와대 들어와서 보니, 세상에, 입으로 진보 외치던 그 인간들이 사는 방식은 다들 조국이니,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라는 회한이 들만도 했을 겁니다. 그래서 뒤늦게 그 분들 따라 살다가 들통 난 거구요. 그래서 억울도 하시겠죠. "왜, 나만 갖구 그래."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그 짓 하다가 걸렸으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총선에 출마 하겠다구요? 황당한 것은 그 사유입니다. 그게 다 ‘명예회복’을 위해서랍니다. 김의겸만이 아닙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송병기도 자신의 “명예회복”을 위해 선거에 출마한답니다. 내 참 어처구니가 없어서. 도대체 민주공화국의 선거가 언제부터 임명직 공직자의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지요.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