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에 ‘방콕’이 싫다면. 서천 신성리갈대밭으로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1:32]

추운 날씨에 ‘방콕’이 싫다면. 서천 신성리갈대밭으로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1/17 [11:32]

[시사우리신문]제주도가 23.6℃를 기록하며 꽃이 피고 내륙에도 푸른 새싹이 돋아나는 이상 기온이 펼쳐지고 있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고 낮에는 포근한 요즘 날씨에 맞는 충남 서천군의 겨울 여행지 ‘신성리갈대밭’을 소개한다.

 

▲ 추운 날씨에 ‘방콕’이 싫다면. 서천 신성리갈대밭으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충남 서천군 한산면 금강하구 둔치에 있는 신성리갈대밭은 잔잔히 흐르는 금강의 물줄기를 따라서 20만㎡ 규모로 드넓게 펼쳐져 있다.

 
가을에 관광하기 좋은 곳으로 정평이 나 있지만 아는 사람들은 황금빛 갈대 위에 얹어진 새하얀 눈의 조화를 보고자 겨울에 찾아온다.

 
신성리갈대밭에는 금강과 갈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스카이워크가 설치돼 낭만이 한층 더 더해졌다.

 

길이 201m, 폭 2m로 설치된 스카이워크 위를 걸으며 일렁이는 황금빛 갈대와 금강을 찾아온 겨울철새, 오리들의 군무를 감상하다 보면 어느새 신성리갈대밭의 아름다움 속에 푹 빠져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신성리갈대밭은 드라마와 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이영애, 송강호, 이병헌, 주연의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소지섭, 임수정 주연의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장혁과 오지호 주연의 드라마 ‘추노’,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의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등 다양한 작품이 신성리갈대밭을 배경으로 촬영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