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 영암미술의 오늘展 개최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1/15 [16:50]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 영암미술의 오늘展 개최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1/15 [16:50]

[시사우리신문]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은 2020년 첫 전시로 지역작가 초대전 영암미술의 오늘의 전시 개막식을 오는 20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영암출신 원로·중견 작가로 나눠 영암미술의 현재를 조명한다.

 

▲ 김인화-영암 월출산 소견(월비마을에서 바라본 월출산), 2016, 한지에 수묵채색, 82×119cm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원로 작가인 월봉 조동희는 무궁화로 나라에 대한 사랑을 보여주는 작품을 선보인다.

 

한국화가 김인화는 전국의 방방곡곡을 수묵으로 그리는 작가로 월출산 작품은 고향에 대한 작가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지금도 김인화는 매주 화요일 영암읍사무소 2층에서 한국화를 가르치며 자신의 재능을 군민들에게 기부하고 있다.

 

중견 작가로 前목포대학교 교수 김천일은 장대한 월출산 그림으로 진경산수화의 현재를 보여주며 박동신이 그린 맨드라미 시리즈는 열정이라는 작가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또한, 문명호가 그린 꽃그림과 풍경들은 고향에 대한 추억과 기억,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

 

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지역 문화예술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미술관은 지역미술인들의 창작활동 프로그램을 확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