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검새들과 짝을 이룬 게 기레기들입니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23:42]

진중권, "검새들과 짝을 이룬 게 기레기들입니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14 [23:42]

[시사우리신문]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왜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스물 여덟 번째로 14일 새벽 페이스북에 게재한 "검새들과 짝을 이룬 게 기레기들입니다"이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4일 자신이 운용하는 페이스북을 통해"검찰에서 나경원 의원 가족의 인권을 유린할 모양입니다"라며" 이 검새들과 짝을 이룬 게 기레기들입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하여튼 레거시 언론이 문제예요. MBC ‘스트레이트’의 기레기들이 검새가 흘리는 피의사실을 방송에 마구 공표하고 있습니다"라며"원래 피의자에겐 무죄추정의 원칙을 적용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어련히 법원에서 나중에 판결을 내려줄 텐데, 왜 언론에서 미리 유죄추정을 합니까? 이러니 신뢰성이 유튜브에도 뒤지죠"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세상에, 취재팀이 미국까지 쫓아가 불쌍한 나의원 아드님의 사생활을 마구 침해한 모양입니다. 너무 가혹하지 않나요? 피의자에게는 인권이 없나요?"라며"사실 조민양도 그랬잖아요. 원래 논문의 제1저자란 게 별 거 아닙니다. 그거 고등학생도 할 수 있는 겁니다. 근데 치사하게 그걸 물고 늘어지나요? 아니, 검찰이 대한민국의 입시현실을 몰라도 너무 몰라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입시전문가 김호창씨한테 물어 보세요. 그거, 별 거 아닙니다. 정상적 전형이에요. 그거 처벌하면 대한민국 부모의 절반은 처벌해야 합니다"라며"아니, 그리고 대한민국 검찰이 왜 미국 대학의 업무까지 챙겨줘야 하나요? 기껏해야 벌금 밖에 안 나올 것을 무슨 대역죄나 지은 것처럼 꼭 이 난리를 쳐야 하나요?"라고 비난하면서" 그 과정에서 훼손된 나의원 가족의 명예, 그들의 인권은 누가 책임지나요?"라며"검찰은 인권의 원칙에 따라 절제 있는 수사를 해야 합니다"라고 촉구했다.

 

이어"청와대는 확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해야 합니다"라며" 여러분, 서초동으로 모입시다. 나경원 의원님 사랑해요. 아리랑아리랑 홀로 아리랑. 아리랑 고개를 넘어서 간다.... 애들도 데려 오세요. “토실토실 토착왜구 도와달라 꿀꿀꿀..” “석열아 석열아 어디를 가느냐.”"라고 게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