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전 다짐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1/02 [13:42]

202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전 다짐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1/02 [13:42]

[시사우리신문]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3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체육회와 함께 ‘2020 제3회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을 개최한다.

 

이번 결단식에서는 대한민국 선수단 총 66명이 참가해 선전 결의를 다지며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 동계종목 협회장, 선수단 가족 등이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함께한다.

 

지난해 12월 20일에 체육정책의 수장으로 새로 부임한 최윤희 차관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단과 비슷한 나이인 15세에, 1982년 제9회 뉴델리아시안게임에서 개인 혼영과 배영에서 각각 금메달을 딴 선수 출신이다.

 
최 차관은 후배 선수들을 격려하고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복주머니를 전달할 예정이다.

 

전 세계의 찬사와 호평을 받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 이후 처음 열리는 올림픽인 ‘2020 제3회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는 1월 9일부터 22일까지 14일간 스위스 로잔과 생모리츠 지역에서 열린다.

 
79개국 출신의 15~18세 청소년 선수 1,880명이 8개 종목 16개 세부종목에서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아이스하키 등 일부 경기는 다른 국가 선수들과 함께 팀을 이루는 국가올림픽위원회 혼합 경기로 이루어진다.

 

대한민국 선수단 본단은 1월 7일에 스위스 로잔으로 출발한다.

 

대회 기간 동안 로잔 선수촌에는 스키, 빙상, 바이애슬론, 컬링, 아이스하키 등 5개 종목 54명, 생모리츠 선수촌에는 빙상, 봅슬레이·스켈레톤 등 2개 종목 12명의 선수단이 머물며 대회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 은퇴선수 지원 프로그램 ‘선수 365 커리어 + 대회운영경험 프로그램’ 참가자이자 쇼트트랙 은퇴선수 출신인 고기현 씨가 대한민국 선수단 본부 임원으로 참여한다.

 

고 씨는 2002 솔트레이크동계올림픽대회 쇼트트랙 메달리스트이자 2018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강릉 아이스아레나 경기장 총괄 매니저로서 그동안의 경험을 살려 대회기간 동안 스포츠행정가로서의 역할뿐만 아니라 후배 선수단을 위한 경험담과 조언을 나눌 수 있는 선배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특히 이번 대회 개막식을 전후해 열리는 제135회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는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개최지가 결정된다.

 

우리나라는 2018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어가기 위해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를 강원도에 유치하는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현재 차기 개최지로 유력한 상황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는 성인들이 참가하는 경기 중심의 동계올림픽대회와는 달리, 경기 외에도 문화, 교류, 자기계발 및 사회적 참여 프로그램 등을 통해 참가 청소년 선수들에게 스포츠인으로서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제공하는 스포츠 축제이다 최근 우리나라 스포츠혁신 과제의 하나인 소년체전을 개편하는 데 참고할 만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