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그 의미는 ?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해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2 [10:48]

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그 의미는 ?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해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02 [10:48]

[시사우리신문]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경자년 새해인 2일 오전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대표의 정계복귀 행보에 따라 총선 승부와 균형이 달라질 전망이다.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안 전 대표는 2일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라며"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 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라고 포문을 열면서"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며"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라며"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습니다.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습니다"라고 현 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면서,안 전 대표는 "우리나라의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며"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합니다"라고 경고했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합니다"며"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습니다"며"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라고 밝히면서"그동안 많은 분들이 고마운 말씀들을 보내주셨습니다"며"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습니다"라며"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되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습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라고 정치 복귀를 선언했다.

 

한편,지난 1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아무리 늦어도 2월 초까지 중도보수 세력 전체가 보수 재건의 원칙으로 힘을 합쳐 통합이든 연대든 총선에서 이길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또 다시 분열로 창당 된 새로운보수당과 통합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