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내최초 119구급차에 AI스피커 시범운영…응급환자 대응력↑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7 [16:21]

서울시, 국내최초 119구급차에 AI스피커 시범운영…응급환자 대응력↑

김은수 기자 | 입력 : 2019/12/17 [16:21]

[시사우리신문]서울시는 구급품질의 획기적인 향상을 위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119구급차 내에 AI스피커를 장착하고 17일 10시부터 소방재난본부 앞마당에서 시연회를 연다고 밝혔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인공지능 스피커는 양천소방서와 KT간 협업을 통해 119구급차량 전용 인공지능단말기를 개발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19구급대원은 시민들을 위해 응급처치 및 이송 중에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지금까지는 119구급대원이 의료지도 등을 위해 한 손으로는 전화통화를, 한 손으로는 환자에게 응급처치를 해야 하는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

 

▲ 서울시, 국내최초 119구급차에 AI스피커 시범운영…응급환자 대응력↑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하면 구급대원이 응급환자 이송 중에 양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서 CPR 등의 상황에서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스피커는 구급차 내에서 구급대원의 음성을 인식해명령에 따라 구급대원의 업무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구급대원이 구급차 내에서 응급처치 시 AI 스피커에 음성 명령을 통해 구급지도 의사와 통화 연결 후 응급처치를 안내받고 의료기관 예상도착 시간, 환자 상태에 따른 의료기관 정보도 제공 받을 수 있다. 또한, 구급차 내 폭언·폭행 대비 채증 녹화 명령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또한 외국인 응급환자를 위한 영어, 일어, 중국어 통역도 제공한다. 임무를 마치고 귀소 중에는 외상 후 스트레스증후군 예방을 위한 음악도 들려준다.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4차 산업 기반기술인 AI스피커를 활용해 구급대원이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구급품질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고 “우선 시범운영을 통해 효과 검증을 거쳐 확대시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119구급대의 업무역량을 병원 전 단계 전문적 수준의 응급의료 제공을 통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켜야한다”고 말하고 “현재의 상태에서 머물지 말고 4차 산업 기반기술을 현장에 직접 도입하는 등 끊임없는 자기혁신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119구급대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