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020년 1월 10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2:16]

창원시, 2020년 1월 10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

노상문 기자 | 입력 : 2019/12/10 [12:16]

창원시는 경상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가 심의·의결한 운임·요율 기준에 따라 내년 1월 10일 첫차부터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요금이 인상된다고 10일 밝혔다.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승차 시 성인기준 200원, 청소년·어린이는 100원이 인상된다. 하지만 직행좌석버스는 인상 없이 현행 요금을 적용한다.

 

시내버스는 일반 현금 1,300→1,500원, 교통카드 1,250→1,450원, 청소년 현금 900→1,000원, 교통카드 850→950원, 어린이 현금 650→750원, 교통카드 600→700원으로 오른다.

 

마을버스는 일반 현금 1,200→1,400원, 교통카드 1,150→1,350원, 청소년 현금 850→950원, 교통카드 800→900원, 어린이 현금 600→700원, 교통카드 550→650원으로 인상된다.

 

요금 징수방법은 일반, 중·고생, 초등생을 구분해 적용하며 청소년 및 어린이는 마이비 고객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해야만 해당 할인 요금을 적용받을 수 있다.

 

시는 요금인상과 관련해 시민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시 홈페이지 및 일간지 공고 주요지점 및 다중집합 장소 중심 현수막 게시, 버스정보시스템 안내문 표출, 버스 정류소 및 차량내부 홍보안내문 부착 등 대대적인 홍보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상현 대중교통과장은 “2015년 8월 1일 이후 약 4년 5개월 만에 요금이 인상됐다”며 “정부에서 추진 중인 주52시간 시행에 따른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인력채용과 시내버스 이용승객 감소에 따른 열악한 운수업체의 재정여건이 일부 해소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요금이 인상되는 만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운행상황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 및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