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한옥순 회장,"시종일관 웃음을 읽지 않고 열심히 봉사활동에 참여해 주신 목사님들께 감사 표해"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7:35]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한옥순 회장,"시종일관 웃음을 읽지 않고 열심히 봉사활동에 참여해 주신 목사님들께 감사 표해"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12/09 [17:35]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회장 한옥순/이하 나베봉)회원들은  8일 서울역에서 서울시 중심으로 분포된 어렵고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독거노인,동대문 쪽방촌 소외계층,서울역 노숙자 등 400여명 대상으로 서울 꽃동네가 사랑과 정성으로 준비한 식사 배식과 함께 설거지 청소 등으로 따뜻한 밥과 찬을 나누는 도움의 손길을 전하는 소중한 배식봉사 활동을 펼쳤다.

▲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나베봉 한옥순 회장은"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 어려운 이웃에게 주일 저녁 소박한 한 끼의 식사지만 회원들이

나눠드린 따뜻한 식사를 맛있게 드시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작은 보람을 느꼈다"며"휴일 저녁 소중한 시간을 내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읽지 않고 열심히 봉사활동에 참여해 주신 목사님들께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아름다운 배식봉사 펼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함께한 주정훈 부회장(유니온 아트 대표)는"경제가 어려워 추위에 힘들어 하고 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 어려운 사회 소외계층을 위해 작은 정성이지만 저녁 배식봉사 봉사를 통해 도움을 줄 수 있어 행복하다"며"식사를 하시면서 얼굴에 웃음꽃 피는 걸 볼 수 있어 마음이 뿌듯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