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새 황새, 서산 천수만 하늘에서 비상을 준비한다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21:30]

텃새 황새, 서산 천수만 하늘에서 비상을 준비한다

홍재우 기자 | 입력 : 2019/12/03 [21:30]

세계적인 철새도래지로 명성을 높이고 있는 서산 천수만 지역에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가 새로운 날갯짓을 준비하고 있다.

 

서산시 서산버드랜드사업소에 따르면, 문화재청에서 황새의 텃새 개체군 유지와 정착을 목적으로 실시한 천연기념물 황새 방사지 공모에 서산 천수만이 선정됨에 따라 2022년 천수만에 황새의 야생방사가 이루어 질 예정이다.

 

▲ 문화재청 천연기념물 황새 방사지 서산 천수만 공모 선정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번 공모사업은 문화재청에서는 황새의 방사지 선정을 위해 사전 GIS분석을 통해 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했으며 서산시를 비롯한 5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황새는 지난 1971년 충북 음성군 생극면에서 과부황새로 유명했던 야생에서의 번식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야생에서의 번식은 기록되지 않고 있으며 매년 시베리아와 중국 북부 등지에서 번식하고 겨울철새로 한국을 찾는 황새가 대부분이었다.

 

특히 지난 7월에는 천수만에서 예산황새공원에서 방사한 황새와 함께 있는 야생 황새가 관찰 되면서 야생 황새의 번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번식은 확인되지 않았다.

 

황새방사지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적합부지 검토 및 선정과 현장실사, 황새 방사장 건립 및 번식쌍 입식 등을 거쳐 2022년 자연으로의 방사가 이루어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