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수변이 어우러진 “지방정원” 조성 박차

노상문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7:32]

꽃과 수변이 어우러진 “지방정원” 조성 박차

노상문기자 | 입력 : 2019/11/26 [17:32]

전북도는 수목과 꽃의 생태적 아름다움을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정원사업을 통해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찾아가고’, ‘만드는’ 정원문화는 GDP 3만불 이상의 선진국을 중심으로 이미 발달하고 있는데, 이런 정원산업은 단순한 볼거리 제공을 떠나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 순천만 한국 정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일본의 경우 오사카정원박람회 이후 일어난 가드닝붐으로 현재 3천7백만명이 정원 활동에 종사하고 있고 국내만 해도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 이후 한해 200만명이 넘는 관광수요를 창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북도에서도 2017년 부안 수생정원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2018년 정읍 구절초 지방정원 조성 사업을 추진중이며 2020년에는 남원 함파우지방정원조성 신규예산을 확보하는 등 정원조성 사업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우선, 부안 신운천 생태하천 일원에 조성 중인 수생정원은 2017년부터 총사업비 60억원 규모로 2017년부터 4개년 계획으로 추진 중으로 내년 사업비 전액을 확보함으로써 계획대로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도는 수생정원이 완공되면 ’2023년 부안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 시 수생·습지식물을 테마로 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올해 추진 2년 차인 정읍 구절초 지방정원은 옥정호 상류 맑은 물이 빙 돌아 흐르는 산자락에 총사업비 60억을 투자해 구절초를 비롯한 다양한 들꽃, 사계 정원 등 5개의 테마정원과 생태연못, 수변 데크, 전망대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성이 마무리되는 2021년 지방정원으로 등록한 후, 국가정원으로 지정 받을 수 있도록 운영과 관리에 내실을 기할 방침이다.

 

도 환경녹지국장은 “영국 등 선진국은 이미 1950년대부터 정원문화가 생활 속에 정착되어 개인의 취미를 넘어 정원산업으로까지 확대됐다”고 말하며 “앞으로 우리나라도 정원을 가꾸고 즐기는 가드닝 문화가 폭발적으로 확산 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