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4차 기획전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6:18]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4차 기획전

황미현 기자 | 입력 : 2019/11/12 [16:18]

진주시는 오는 13일부터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2019년 4차 기획전시‘죽로지실’전을 개최한다.

 

▲ 운전 허민 메추라기와 국화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번 죽로지실 전에서는 벽산 정대기, 소정 변관식, 운전 허민, 풍곡 성재휴, 효당 최범술 화백의 작품 32점이 전시된다.

 

시에 따르면 전시에 참가하는 작가들은 일제강점기 진주를 기반으로 활동한 작가 중 한국화, 문인화 작가들로 당시 다솔사와 의곡사에 모였던 작가들이다.

 

전시작품의 화백 중 다솔사의 효당 최범술, 의곡사의 청남 오제봉은 주지로 있었으며 이들은 함께 민족정신과 예술을 논하고 해방 후 다솔사에서 해방 기념전시를 가졌다.

 

진주시 관계자는“그 시대 작가들이 다솔사와 의곡사에 모여 민족정신과 예술을 논했던 것 같이 이성자미술관이 전시 관람과 함께 차를 즐기고 서로 소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