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시민들이여 일어나라!'조국 임명철회 총궐기 집회' 개최

26일 오후 6시 30분 민주성지 마산 오동동문화광장 특설무대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21:50]

마산시민들이여 일어나라!'조국 임명철회 총궐기 집회' 개최

26일 오후 6시 30분 민주성지 마산 오동동문화광장 특설무대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9/25 [21:50]

드디어 마산시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민심이 요동치게 됐다. 

 

자유민주정의실천본부(이하 본부)는 26일 오후 6시 30분 민주성지 마산 오동동문화거리 특설무대에서 "지키자 자유대한민국!국민의 명령이다!조국 임명철회 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자유민주정의실천본부 조국임명철회 총궐기 집회 포스터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오동동 촛불집회 행사 최종보고에서 정치인은 완전 배제하고 시민중심의 집회로 자유민주정의를 실천하는 행사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이 출범할 때 언급한 '기회는 균등하며,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말을 실현시키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보여줘도 모자랄 판에 민심에 역주행하고 있으니 안타까울 뿐이다. 

 

지금 국민이 겪고 있는 현실은 균등하지도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다. 

 

국민 대다수는 아니 절반이상이 넘는 국민들은 이미 진보세력과 문재인 정부의 위선을 온 세상에 알리려는 마음의 촛불을 켰다.  

 

그렇기에 민주성지 마산에서 개최되는 ‘조국 임명철회 총궐기 집회’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본부 조용식 상임대표는 25일 오후 전화통화에서"어제 최종 보고회에서 플랜카드 철거 소식을 접했다"며"특정 현수막인 창원시 주최 행사는 10일이 넘도록 철거를 하지 않으면서 불과 몇 시간만에 집회 예고 현수막을 철거 소각한 행위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성토하면서"아무리 억압해도 봄날 보리싹처럼 일어날 것이다"며"100명이 모이던 1.000명이 모이던 국민의 명령은 계속될 것이고,평화로운 축제의 촛불문화제로 승화 시켜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시민 대표는 "마산이 일어나면 분명 난리가 날 것이다"며"조국임명철회 총궐기 집회를 무사히 마치고 나면 이제 허성무 시장 퇴임운동 조짐도 일어나게 될 것 이다"라고 경고했다. 

 

한편,이날 조국 사퇴 촛불집회에는 이재오 전 특임장관과 유튜브 이 선생(이동원 청년)그리고 윤창중 전 청와대 홍보대변인의 특별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