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두산중공업과 가스터빈·수소액화산업으로 경제부흥 이끈다

두산중공업 한국형 발전 가스터빈 개발, 수소액화플랜트 제작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1 [23:05]

창원시, 두산중공업과 가스터빈·수소액화산업으로 경제부흥 이끈다

두산중공업 한국형 발전 가스터빈 개발, 수소액화플랜트 제작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9/21 [23:05]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두산중공업(주)이 지난 19일 지난 6년간 국책과제로 수행해 온 ‘발전용 고효율대형 가스터빈’ 개발을 완료하고, 한국형 발전용 대형가스터빈 최종조립 기념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기관, 발전사, 대학, 연구소 및 관련 업체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 창원시, 두산중공업과 가스터빈·수소액화산업으로 경제부흥 이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가스터빈은 고온·고압의 연소가스로 터빈을 가동시키는 회전형 열기관으로 특히 발전용 가스터빈은 1,500℃이상 운전조건에서 지속적으로 견딜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전세계적으로도 미국, 독일, 일본, 이탈리아에 이어 우리나라는 다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할 만큼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 발전소에서 운영되고 있는 가스터빈 전량이 해외 기업 제품인 가운데 2030년까지 건설될 전망인 18GW 규모의 신규 복합발전소에 국산가스터빈을 사용할 경우 약 10조 원의 수입대체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될 뿐만 아니라, LNG를 연료로 사용하므로 석탄을 원료로 하는 화력발전시설에 비해 초미세먼지는 8분의 1,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은 3분의 1이하 수준으로 배출하여 정부의 친환경 기조에도 부합하게 될 것이다.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에서는 가스터빈 발전시설의 국내외 적극 수주활동을 통해 2026년까지 연 매출 3조원, 연 3만명 이상 고용유발효과를 내는 주요 사업으로 키울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지난 4월 두산중공업과 함께 ‘수소 액화 및 저장 장치 개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핵심기술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청정에너지원인 수소를 액화할 경우 부피가 800분의 1로 감소되어 저장 및 운송이 쉬워지고 저장공간이 또한 작아져 운영비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허만영 창원시 제1부시장은 “가스터빈 개발은 정부의 발전 정책방향과 함께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낸 성공사례”이라며 “두산중공업과 함께 가스터빈 및 수소액화사업을 통한 친환경 에너지 발전산업 분야의 중심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