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투어]만달솜군에서 울란바트로 역으로 향하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3:31]

[몽골투어]만달솜군에서 울란바트로 역으로 향하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9/18 [13:31]

몽골 울란바트로에서 서쪽으로 170km 정도 떨어진 만달솜(Mandal soum)군 투어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전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몸을 실었다. 

 

▲ 시베리아 횡단 열차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박 3일을 함께한 뭉흐바트 부군수와 친구인 엔크와의 이별이 뭇내 아쉬워 담배 한개비를 함께 피우며 이별을 나누고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 뭉흐바트 부군수와 친구인 엔크와의 이별이 아쉬워 담배 한개비를 함께 피우며 이별을 나누고 다음을 기약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몽골 여행은 짧으면서 아쉬움이 많다.기본 투어가 아닌 특정 코스를 여행한다는 것도 행운인 것 같다.

 

▲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는 간이역에서 담배를 태울시간이 주어진다. 

 

▲ 열차에서 바라본 풍광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열차에서 바라본 풍광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열차안에서 끝없이 펼쳐진 초원의 풍광을  바라보며 다음 투어 코스로 이동한다.4시간에 걸친 열차여행을 마무리한 일행들은 울란바트로의 한인 식당에서 삼겹살 파티를 즐겼다.

▲ 열차 내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 피로에 지친 몸을 풀기 위해 현지 몽골 전신 맛사지를 받고 호텔로 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