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총장상은 50.9%가 “위조했을 것”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9/13 [01:35]

동양대 총장상은 50.9%가 “위조했을 것”

김은수 기자 | 입력 : 2019/09/13 [01:35]

여론조사공정(주)은 조국 후보자 청문회 이후 지난 8일 하루동안 전국 성인 남녀 1,041명을 대상으로 긴급 현안 8문항에 대해 여론 조사를 실시했다.

 

▲ 동양대 총장상은 50.9%가 “위조했을 것”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조국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총장상 위조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위조여부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0.9%가 “위조했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37.4%는 “위조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답했다."잘모르겠다"라고 응답자는 11.7%로 나타났다. 

 

한편,이번 조사는 긴급 현안으로 여론조사공정(주)이 지난 8일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1,041명을 대상으로, 무선 자동응답전화조사로 실시되었으며, 표본오차범위는 95%,신뢰수준 ±3.0%p,응답률 전체 10.4% 이다. 가중치부여는 2019년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부여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여론조사공정(주)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