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에 치른 삭발식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1:49]

이언주,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에 치른 삭발식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9/10 [11:49]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삭발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다"고 밝혔다.

▲ 이언주 의원이 삭발식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돼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의 촛불이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삭발식을 마친 이 의원은 울먹은 목소리로 ""제가 정치를 시작할 때 우리 대한민국은 앞으로 발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이렇게 까지 추락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많은 주장들이 있지만 저는 이것 하나만 꼭 함께 공유를 했으면 좋겠다.대한민국 이대로 무너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지금까지 역사속에서 경제를 발전시키고 또 진정 민주화 운동을 해오신 수많은 이름없는 국민들의 뜻을 이렇게 짓밟고 묵과해서 는 안된다"며"어느쪽 진영에 있던지간에 최소한에 보편적 양심과 기본적인 역사의 발전을 우리는 믿고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기자분들도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그동안 이 사건이 이렇게 밝혀진 것은 저는 죄송하게도 국회의 역활보다는 우리 대한민국의 살아있는 젊은 언론인들과 진정한 검찰의 독립을 추구하면서 정의를 세우고자 하는 젊은 검사들의 노력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면서"앞으로 여기 계신 언론인 여러분께서도 꿋꿋하게 여러분의 양심과 언론의 자유를 향한 그 길을 발걸음을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가 주셨우면 좋겠다"며"이 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지금까지 정말로 고군분투 하신 젊은 기자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했다.

 

영상출처=이언주 tv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