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국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8/24 [23:51]

자신의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국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8/24 [23:51]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자신의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국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다"라고 비난했다.

 

▲ 전희경 대변인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조국과 그 가족들이 가족 소유의 펀드는 기부하고 '웅동학원'의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고 공익재단에서 운영하도록 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조국 후보자는 시시각각 드러나는 온갖 비리, 부정, 불법의혹을 위선의 가면으로 덮어보려고 하는가.

 

소나기는 일단 피하고 보자는 속셈으로 하다하다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물타기하려 하는가. 

 

조국 후보자와 조국 후보자의 가족이 그동안 받아온 것은 사회가 기꺼이 준 '혜택'이 아니라 지위와  권력을 이용하여 예외적이고 특별하게 누려온 '특혜와 특권'이다. 

 

의혹투성이 사모펀드와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취득, 학교법인을 이용한 사학재산 탈취의혹 등은 이미 수사대상인데 무엇을 포기하고 무엇을 기부하겠다는 것인지 법학자 조국 후보자는 한 번 대답해 보라. 

 

조국 후보자의 딸의 고등학교, 대학교, 의전원까지의 입시과정 역시 감사 및 수사대상인데 이것은 그럼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기부나 사회환원과 같은 숭고한 가치들을 자신의 비리를 가리는 남루한 포장지로 만들지 말기 바란다. 그것이야말로 위선의 정점이다. 

 

본질을 비켜가는 어떠한 행동도 지금의 사태를 덮을 수 없다.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조국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수사에 임하기 바란다. 

 

그것만이 지금까지 속아온 국민, 분노하는 청년들에 대한 한 조각 진심일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