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원조 이해찬 대표야말로 집에 가실 때 됐다.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24 [23:28]

막말 원조 이해찬 대표야말로 집에 가실 때 됐다.

김은영 기자 | 입력 : 2019/08/24 [23:28]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막말 원조 이해찬 대표야말로 집에 가실 때 됐다"고 비꼬았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이해찬 대표, “집에 가서 다른 일 하는 게 낫다!”  

 

국회 인사청문회법 규정대로 3일 동안 조국 후보자 청문회를 열자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한 막말이다.   

 

무려 하루에도 몇 개씩 의혹 관련 단독기사가 쏟아져 ‘단독’이라는 아호가 붙을 정도로 반칙과 특권의 끝판왕, 내로남불 위선과 가식의 끝판왕으로 등극한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요구하는 국민적 요구를 따르기에는 3일도 턱없이 부족하다.  

 

법에 근거한 야당 원내대표의 제안을 정략적이라고 매도하며 막말이나 질러보는 이해찬 대표는 국민과 야당에 사과해야 한다.   

 

하기야, 어차피 말해도 먹히지도 않을 이 대표에겐 입 아프게 긴말할 필요가 없다.   

 

이 대표야말로 이젠 집에 가셔서 다른 일을 하실 때가 됐다.   

 

더 이상 추한 모습 보이지 말고 결심하시기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