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이용하는 친북좌파단체를 명예훼손 및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소‧고발한다.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23:38]

어린이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이용하는 친북좌파단체를 명예훼손 및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소‧고발한다.

김은영 기자 | 입력 : 2019/08/20 [23:38]

자유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19일 성명서를 통해"어린이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이용하는 친북좌파단체를

명예훼손 및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어린이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이용하는 친북좌파단체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친북좌파 성향 인터넷 매체인‘주권방송’이 지난 16일 유튜브에 올린‘자한당 해체 동요-만화 주제가 메들리’라는 제목의 3분 가량의 동영상을 보면,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보이는 어린이,청소년들이 자유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는 내용의 노래를 합창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8월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2019 자주통일대회’ 행사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며, 이 행사는 민주노총 등 52개 좌파단체의 연합체인 민중공동행동이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중공동행동은 과거 통진당 출신이 주축인 민중당 등 50여개 연합단체이다.

 

친북좌파 단체가 제1야당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 행위를 서슴지 않은 것은 물론, 아직 뚜렷한 정치관, 정체성이 정립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는 어린이,청소년들까지 무분별하게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했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치 못할 지경이다.

 

어린이,청소년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일삼는 행위는 북한에서 배웠는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어린이들이 정치 행사와 외화벌이에 강제로 동원되는 나라가 바로 북한이다.

 

북한에서도 시급히 사라져야 할 아동의 정치 동원 행위가 바로 이 곳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버젓이 행해지고 있는데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이에, 우리 자유한국당은 <주권방송>과 주최측인 <민중공동행동>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요구하는 차원에서, 명예훼손 및 선거법위반 혐의 등으로 즉각 고소‧고발 조치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친북좌파 단체의 분별없는 행위를 국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