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경남은행, 창원시에 향토문화지‘경남비경’ 전달

박승권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8:17]

BNK 경남은행, 창원시에 향토문화지‘경남비경’ 전달

박승권 기자 | 입력 : 2019/08/12 [18:17]

▲     ©박승권 기자

 

[시사우리신문]박승권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2일 금융그룹 BNK 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이 향토문화지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 450부를 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BNK 경남은행은 1996년 ‘경남문화재 100선’을 시작으로 ‘우리고장 자연을 찾아서’, ‘경남의 둘레길을 걷다’, ‘경남의 음식이야기’ 등 총 17종에 이르는 향토문화지를 발간했으며, 1년 여만에 열여덟 번째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펴냈다.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 책은 경남의 아름다운 비경을 봄·여름·가을·겨울의 사계절 테마로 나눠 한권의 책에 담아 지역의 소중한 자연과 관광자원을 깊이 있게 관찰하여 보다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 줄 뿐만 아니라 독자들의 여행 길라잡이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또 경남의 문화·자연·관광자원이 품고 있는 아름다운 매력을 예술적으로 한껏 살려내 경남의 사계(四季)를 추억하고 느끼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BNK 경남은행의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사회공헌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감사하다”며 “이 책에 실린 50곳의 경남의 비경은 소중한 자연문화유산으로 보존되어 후손에게 물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