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체적 안보붕괴 상황, 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 촉구한다"

한옥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1 [08:25]

황교안 "총체적 안보붕괴 상황, 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 촉구한다"

한옥순 기자 | 입력 : 2019/08/11 [08:25]

▲     © 정치.경제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 주재 '북핵외교안보특위 긴급회의'를 열고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또다시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대해 "총체적 안보붕괴 상황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이는 생명과 안전을 위협받는 대한민국 국민의 요구이며 문재인 정권에 보내는 최후통첩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일상이 돼버렸다. 사실상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김정은의 손아귀에 들어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라며 "그러나 아무리 반복돼도 우리가 소홀히 할 수 없는 것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그런데도 국가를 보위할 책임을 가진 문 대통령은 여전히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며 "오늘도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조차 열지 않았고, 심지어 북한을 규탄하는 성명서 한 장 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한가롭게 미사일 발사 중단을 촉구하는데, 지금이 촉구만 하고 앉아있을 상황이냐"며 "그러니 북한이 '미사일 발사 면허증'이라도 받은 것처럼 이렇게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일갈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국가의 안전과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러한 상황에 어떻게 침묵으로 일관할 수 있느냐"며 "이 정권이 과연 대한민국과 국민을 지킬 의지가 있는 것인지 심각한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또한 "지금 대한민국이 여기저기서 걷어차이면서도 말 한 마디 제대로 못하는 '동네북' 신세가 돼 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고립무원 왕따가 돼 있으니 북한도, 중국도, 러시아도, 일본도 마음 놓고 우리를 두드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결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치고 외교안보까지 총선 전략으로 이용하려는 이 정권의 잘못된 욕심이 대한민국을 총체적 안보 붕괴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라며 "위기 의식도, 대응 전략도, 대응 의지도 없는 3무(無)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또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하고, 북한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그는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린 것은 물론 국제사회로부터 업신여김받는 청와대 안보실장과 외교·국방 장관 등 외교안보 라인을 전원 교체해야 한다"며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에 나설 것도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며 "만약 대통령과 이 정권이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고 대한민국 안보 포기의 길을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적 저항과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