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NO일본' 운동, '반일(反日)'이 아니라 '反아베'다.

- 진영논리에 기댄 '애국 마케팅'으론 일본을 절대 꺽을 수 없다. -

김대은 | 기사입력 2019/08/07 [17:11]

【새롬세평(世評)】 'NO일본' 운동, '반일(反日)'이 아니라 '反아베'다.

- 진영논리에 기댄 '애국 마케팅'으론 일본을 절대 꺽을 수 없다. -

김대은 | 입력 : 2019/08/07 [17:11]

 

▲    'NO일본' 운동, '반일(反日)'이 아니라 '反아베'다.   ©

 

 

나라 안팎이 온통 '사면초가'(四面楚歌)인 비상시국에 '친일(親日)과 반일(反日)', ‘다른 의견=틀린 의견’이란 프레임의 덫에 빠져 우왕좌왕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평화경제 땐 단숨에 일본 따라 잡는다'고 언급한 다음 날 새벽 북한은 미사일로 도발하는 무색하고 무안한 상황이 벌어졌고, 여야는 힘을 모아도 부족할 지경에 서로를 '친일세력'으로 몰아붙여 한국 사회 전체를 수렁에 빠뜨리고 있다.

 

지금 상황은 구한말 못지않게 엄중하다.

 

위중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기대와는 달리 미국은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지 않다.

 

지금처럼 미국이 발 벗고 나서서 한·일 갈등 중재에 나서지 않는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남북 경제협력이란 구호를 앞세우는 것은 역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엎친데덮친격으로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향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 손에는 '한국 방위카드'를 쥐고, 다른 한 손으로는 '방위비 분담금'을 더 부담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오늘의 대한민국이 다르고 다시는 지지 않는다는 다짐이 현실이 되려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이런 와중에 지난 6일 서울 중구청이 명동 등 관광객 밀집지역에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상징인 'NO 일본' 깃발 1100개를내걸었다가 어리석은 행동이라는 시민의 질타와 비판이 쏟아지자 몇 시간 만에 철거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극일(克日)은 국민'이 할테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외교나 잘하라는 수준 높은 국민의식이 중구청의 어설픈 감정 대응을 잘 막아냈다.

 

"우리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 전쟁에서 이겨야 한다"며 'NO 일본'깃발 설치를 강행한 서양호 중구청장의 선동적인 반일(反日) 대응은 가뜩이나 자국에서 한국방문을 자제한 가운데에서도 서울을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공포감과 불쾌감을 불러일으켜 일본인들에게 반한(反韓)감정을 부채질하는 미련하고 어리석은 행동이다.

 

전쟁에서 이긴다는게 기껏 깃발이나 내걸어 놓고 찾아온 방문객이나 내쫓는식의 '묻지마 반일(反日) 캠페인'을 흔들어 댄다고해서 일본을 꺽을 수 없다.

 

중앙정부도 모자라 지방정부까지 나서서 국민 감정을 선동하거나, 뚜렷한 근거도 없이 일본 전체를 혐오 대상으로 조장할 수 있는 행위나 말들을 여과없이 무분별하게 쏟아내면 자칫 국제사회의 지탄 대상이 될 수 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는 속담처럼 무지와 만용으로 사태를 더 악화시켜선 안 된다.

 

'극일(克日)에 필요한 무기는 실력이지 결코 감정이 아니다.' 어느때보다 냉철하고 치밀해져야 한다.

 

비판의 대상은 일본 자체가 아닌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며 여전히 한국에 책임을 돌리는 아베 정권이다.

 

한 마디 덧붙이자면 'NO일본'운동은 '反日이 아니라 反아베'지 순수 민간 교류마저 단절시키자는 취지가 아니다.

 

아베 정권의 경제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감정에 치우쳐 미래의 동반자인 일본인들에게 거부감을 안기거나 일본 혐오를 부추기는 선동은 극히 자제해야 한다.

 

저마다 진영논리에 기댄 '애국 마케팅'으로 가뜩이나 분열 조짐이 있는 국민을 선동시켜선 안 된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벼랑 끝 위기에 처한 우리의 중장기적 국가 전략은 무엇인지?

 

작금의 한·일 갈등은 어떤 방법으로 풀어나가야 현명한지?다.

 

전략 없이 국제 관계에 임하는 것은 '나침반 없이 항해'하는 것이다.

 

다음 주에 있을 8·15 경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현실적이고 논리에 부합된 난국 돌파 의지와 비전을 제시할 메시지가 무엇인지기대해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