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숲이 더 더운 이유, 집중 관측을 통해 밝힌다

홍재우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2:57]

빌딩숲이 더 더운 이유, 집중 관측을 통해 밝힌다

홍재우기자 | 입력 : 2019/08/05 [12:57]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은 5일부터 오는 7일까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폭염기간 중 빌딩숲의 기상특성 분석을 위한 ‘빌딩숲 집중 기상관측실험’을 수행한다.

 

이번 관측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대기환경연구센터 서울기술연구원 공주대학교 케이티 강원대학교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 도심 빌딩숲 집중관측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국립기상과학원은 광화문 도시기상관측소와 이동형 기상관측차량을 운영하여 도로 및 건물의 표면을 관측하고, 한국외대는 보행자 높이에서의 도로 기온 관측을 위한 보행자맞춤형 모바일관측시스템과 쿨링포그 특성 분석을 위한 자동 모바일 기상관측 플랫폼을, 서울기술연구원은 건물 그림자에 따른 기온 관측을 위한 자동기상관측시스템 등을 특별 운영한다.

 

이번 관측을 통해 도로와 건물 주변의 상세 기상 특성 규명과 더불어 보행자들이 느끼는 온도와 주변 관측소 기온과의 차이 폭염 대응을 위한 살수차와 쿨링포그의 온도 저감 효과 등이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관측 후 예비 분석 결과를 참여 기관에게 공유하고, 이후 ‘한국기상학회 가을학술대회’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주상원 국립기상과학원장은 “이번 관측을 통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빌딩숲 기상 특성을 관측함으로써, 그동안의 폭염 대응 방안 효과를 밝히고, 앞으로의 효율적인 폭염 대책 수립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