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누리 양, 실종 11일 만에 극적으로 발견되어 구조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03 [16:18]

조은누리 양, 실종 11일 만에 극적으로 발견되어 구조

안민 기자 | 입력 : 2019/08/03 [16:18]

‘살아 돌아와 줘서 고맙고 고맙다’

 

조은누리(14) 양이 2일 실종 11일 만에 극적으로 발견되면서 일본의 무도한 행위로 마음 상한 국민들을 조금이나마 달래줬다.

 

▲ 조은누리 양, 실종 11일 만에 극적으로 발견되어 구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지난달 23일, 충북 청주에서 가족과 등산에 나섰다가 실종된 조 양은 이날 군견에 의해 발견되면서 구조되어 충북대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는데, 건강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찰과 군부대 등은 오후 2시40분께 청주시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위쪽으로 920m가량 떨어진 산에서 조양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최초 발견은 세종시에서 수색 지원을 나온 육군 32사단 기동대대 소속 박상진 원사가 데리고 간 군견이 큰 역할을 했다. 

 

보은군 회인면 신문리 35번지 일대에서 발견된 조양은 실종 당시 회색 티셔츠와 검정색 반바지, 파란색 뿔테 안경 차림 그대로였는데, 11일 동안 장맛비와 폭염을 견뎌냈는지 기적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조 양은 곧 바로 건강 상태 등을 점검하기 위해 충북대병원으로 이송됐는데, 충북대병원 김존수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조 양은 의식이 명료하며 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다”면서 “혈액검사상 탈수 증상 수치는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이나 피부 마름 상태로 봤을 때 열흘간 먹지 못했던 아이치고는 괜찮다는 게 제 소견”이라며 “혈액검사상 그렇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아이에게 지적장애가 있다 보니 표현을 잘하지 못하지만 부모는 ‘조 양의 상태가 평상시와 같다’고 얘기했다”며 “혈액검사상으로는 특이사항이 없어 다음 주쯤에는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상태로는 부모와 함께 일반 병실에 입실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조 양이 지난달 23일 오전 10시30분께,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받았다. 조 양의 행방을 쉽게 찾을 수 없자 경찰은 실종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당시 조 양 어머니는 경찰에서 “함께 산길을 오르던 중 벌레가 많아지자 딸이 ‘먼저 내려가 있겠다’고 한 뒤 사라졌다”고 말했다.

 

실종 기간이 길어지면서 경찰과 소방당국, 군부대 등은 연인원 5700여명과 구조견, 드론 등을 투입해 실종 추정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고 뉴스를 접한 국민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며 무사귀환을 빌었다.

 

한편, 조 양을 발견했다는 소식을 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가족의 품으로 돌아와 정말 다행"이라며 "무사히 돌아와 고맙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애태웠다. 일분일초가 안타까웠을 부모님과 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1일간 경찰과 소방, 군이 애써 주셨고, 지역주민과 국민들이 조은누리 양을 찾는데 함께 해주셨다"며 "부모형제의 마음으로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홀로 버틴 시간만큼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 있을 조은누리 양이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는 안부를 잊지 않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페이스북을 통해 "살아 주셔서 고맙다"며 "수색에 애쓰신 경찰 등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