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세기(世紀)의 블랙리스트, '아베 트라우마'를 뛰어 넘어야 산다.

- 아베 '하야'(下野)가 답(答)이다. -

김대은 | 기사입력 2019/08/01 [15:50]

【새롬세평(世評)】세기(世紀)의 블랙리스트, '아베 트라우마'를 뛰어 넘어야 산다.

- 아베 '하야'(下野)가 답(答)이다. -

김대은 | 입력 : 2019/08/01 [15:50]

 

▲  세기(世紀)의 블랙리스트, 아베 '하야'(下野)가 답(答)이다.   ©

 


일본의 강제징용 배상을 둘러싼 한‧일 양국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의 징용배상을 판결하고 국내 자산을 처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일본 정부는 자국의 핵심부품의 대한수출을 금지시키는 '우'(遇)를 범했다.
 
아베의 무모한 경제 도발은 지난 1997년 외환위기 직전 상황처럼 한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못할 만큼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일본의 '한국 침략 DNA'는 셀 수 없을 만큼 크고 작은 수많은 도발과 침범을 제외하더라도 1592년 임진년의 왜란과 1597년의 정유년의 재란, 그리고 1910년 일본의 강제 합병 등 야만의 피가 흐르고 있다.
 
아베 정부는 반도체 3대 핵심부품 수출규제에 이어 기어코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등의 추가 규제에 나설 예정이다.
 
사실상 우리에 대한 경제전쟁 선전포고나 다름없다.
 
일본을 구한말 군국주의 국가로 퇴보시키려는 야심을 갖은 '정한론(征韓論)자'의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은 아베의 헛된 망상 하나로 2차 대전 패전 이후 세계 평화를 위해 힘을 기울여온 일본을 전전(戰前)으로 후퇴 시킴은 물론 반일 감정을 자극해 한·일 관계를 돌아올 수 없는 다리로 몰아가고 있는 등 양국은 회복할 수 없을 만큼 악순환의 고리에 빠져들었다.
 
수출규제는 일본으로서도 명분과 실익도 없는 자해(自害) 행위다.
 
우리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이 대지진 여파로 잇따라 폭발하자 일본은 우리나라에 각종 물자 원조를 요청했을때 우리는 필요 재고량이 모자라게 되는 상태에서도 기꺼이 일본에 원자로 냉각에 필요한 붕소를 시급히 공급함은 물론이고 SK에너지는 일본의 하루 소비량 25%에 해당하는 휘발유 26만 배럴과 발전용 중유 1만톤등을 지원했으며, 현대오일뱅크와 GS칼텍스 역시 많은 양의 유류를 공급해줬다.
 
이외에도 우리나라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방사능 유출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위험을 무릎 쓰고 일본의 동부해안 하마마쓰시 해변 환경정화 활동을 벌이는 등 일본의 원전 사고 복구에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일본은 '배은망덕'(背恩忘德)하게도 자신의 잘못을 은폐하기 위해 경제도발을 일으키고 있으니 어처구니가 없다.
 
우리를 얕잡아보지 않았다면 이런 몰상식한 행동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누가봐도 뻔하듯 아베의 노림수는 우리의 무조건적인 항복이다.
 
이 와중에 아베정권은 평화헌법을 고쳐 대외전쟁이 가능한 군사대국화를 추진하면서 독도 침탈 야욕을 집요하게 강화하고 있다.
 
지난 1997년 한국이 IMF 위기를 겪게 되자 이를 기다리기라도 한듯 독도영유권을 주장했듯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공표하는 등 영토 도발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다.
 
일본 의회 의사록을 봐도 "일본정부와 의회는 1951년 9월4일 연합국과 일본이 체결한 대일평화조약과 1965년 한일협정에서 한국의 독도 관할권을 인정했으며, 1974년 한일대륙붕협정에서도 독도의 관할권이 한국에 있다"고 인정했다.
 
일본이 보복하면 대한민국이 과거 구한말 대한제국처럼 맥없이 무너질 것으로 착각에 빠져 있다.
 
일본이 생각했던 한국은 지난 100년 전과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하다.
 
군사력은 이미 세계 7위로 중‧러‧일 보다는 군사력에서 다소 약하지만 충분히 위협적이며 IMF가 발표한 국가별 GDP는 12위인 나라로 성장했다.
 
아베의 침략 야욕이 거듭될수록 한‧일 양국은 감정위기 상태에 빠져들 수 밖에 없다.
 
마침 여야는 내달 1일 본회의에서 추경안과 주요 민생법안은 물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중‧러‧일의 영토주권 침해 규탄 결의안 등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원포인트 안보국회를 교환하는 데 합의하는 등 장기 표류하던 국회가 정상화됐다.
 
우여곡절 끝에 성사된 이번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일본의 제 2차 경제침략(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결정)이 턱밑까지 파고들어온 상황에서도 정치권은 당리당략만 앞세워 또 다시 국회가 올 스톱된다면 국민으로부터 호된 질타를 당할 것이다.
 
싸우되 할 일은 제대로 해야 하지 않는가?
 
일본에서 조차도 아베의 무분별한 수출규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만 가고 있다.
 
이번 수출규제는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자국의 기업들에 많은 피해를 줄 수 있으며, 자칫 이번 사태를 빌미로 한국이 대체 수입이나 국산화를 할 경우 장기적으로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 팽배해 있다.
 
실례로 일본으로 가는 관광객은 평상시보다도 절반으로 줄고, 불매운동으로 기타 일본상품에 대한 매출은 날이 갈수록 급감하고 있다.
 
무역 분쟁은 결국 한‧일 양국 모두에 손해다. 한‧일 갈등이 고조될수록 양국 모두에게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인으로 부터 블랙리스트로 찍힌 '아베 트라우마'를 뛰어 넘어야 한‧일 양국은 미래가 보이고 살길이 열린다.
 
이제 길은 하나다.
 
한‧일 양국의 평화에 돌을 던지고 국제질서의 균형을 깨뜨린 아베의 '하야'(下野)가 답(答)이다.
 
우리 민족은 '아베 트라우마' 이전으로의 적응수준으로 회복할 힘과 능력이 충분히 갖춘 나라다.
 
지금의 위기경험이 성숙되고, 능히 극복할 수 있는 위기의 또 다른 의미는 기회가 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