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와 강풍속에 오동동 소녀상을 품은 '애국투사'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1 [16:43]

폭우와 강풍속에 오동동 소녀상을 품은 '애국투사'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7/21 [16:43]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오후 한반도에 도달하자마자 소멸됐지만 태풍이 몰고 온 폭우와 강풍의 영향은 현재까지 유효했다.

 

▲ 오동동 소녀상이 우산을 쓰고 있는 모습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러한 상황에서 20일 밤 10시 경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소재에 위치한 위안부 소녀상 동상에 우산을 씨워주는 중년의 남성이 포착되어 화제다.그는 자신의 우산을 바닥에 내려놓고 위안부 소녀상에 우산을 씨우고 난 후 자신의 우산을 쓰고 서서히 사라졌다. 

 

 

이 광경을 목격한 시민들은 휴대폰 카메라로 중년의 남성을 촬영했고 이후 또 다른 우산이 씨워져 있었다.

 

▲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가 오동동 소녀상에게 우산을 씨워 주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를 목격한 한 시민은"태풍이 소멸됐다지만 해안가인 경남 마산은 비바람이 강했다"며"어느 누구도 상상조차 하지 못하는 광경에 놀라웠다"고 감탄했다.

 

 

▲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가 오동동 소녀상에게 우산을 씨워 주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과연 중년 남성은 누구일까? 영상 촬영 후 그를 만나 누구며 왜 우산을 씨워졌는가에 대해 질문하자 그는"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다. 36년간 여성인권이 유린당한 가슴 아픈 역사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천도 대표는 반일 애국투사로 현재 최고 정점이자 행동으로 보여주는 애국투사로 유명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