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우리신문 취재국장 박승권,연꽃 개개비 새를 찍으러 주남저수지를 찾았다.

작년에 비해 개개비새의 개체수가 많이줄어

박승권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17:58]

시사우리신문 취재국장 박승권,연꽃 개개비 새를 찍으러 주남저수지를 찾았다.

작년에 비해 개개비새의 개체수가 많이줄어

박승권 기자 | 입력 : 2019/07/05 [17:58]

▲     ©사진제공 작가 박승권 기자 (주남저수지 연꽃밭 개개비 모습이다 뭔가 슬퍼보인다  )


[시사우리신문]박승권 기자= 전국 사진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 철새 도래지인 주남저수지다. 연꽃밭 개개비 새를 찍기 위해 필자가 주남 연꽃밭을 찾았다. 그런데 작년에 비해 개개비 울음소리가 작다.

▲     © 박승권 기자 ( 주남저수지 연꽃이다 )

 

개개비들은 짝짓기 시작할 때와 알을 까고 부화할 때에는 개개비비라고 울음소리가 크다. 암놈을 부르는 소리와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서 목소리를 높인다. 그런데 올해는 개개비 소리가 안 들린다. 작년보다 개체수가 많이 줄었다. 이유가 뭘까.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 저수지 연꽃밭 )

 

주남저수지 연꽃 소식을 듣고 전국 각지에서 많은 탐방 객들 가족들이 찾아 들었다. 작년에 비해 연꽃의 키가 작다 탐방객들이 구경하기는 좋다.

▲     © 박승권 기자 (필자 박승권도 개개비새를 찍기위해 자리를 잡았다 그런데 개개비가 안보인다 )

 

필자도 다른 작가분들과 함께 주남 저수지 연꽃밭 개개비 새를 담기 위해 자리를 잡고 촬영 준비를 한다.

그런데 개개비 새가 안 보인다. 가끔 개개 비비란 소리만 들릴 뿐 주남저수지 개개비새의 개체수가 현저히 줄었다는 느낌이 든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철새도래지 주남저수지 연꽃밭 개개비를 찾은 전국 사진가들이다 )

 

어린 아이를 데리고 탐방하는데 조금 불편하다고 한다. 진흙 길이 울퉁불퉁 하다면서 필자도 걸어보니 많이 불편하다.신발에는 온통 진흙에 대책이 필요하다고 느낀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전국 사진 작가들이 많이 모였다 )

 

필자는 몇 시간을 뜨거운 연꽃 밭에 개개비 새를 담기 위해서 개개비를 기다렸지만 개개비 구경하기가 힘이 든다.

▲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주남저수지 연꽃은 다른 곳 연꽃보다 키가 크고 구경하기에는 키가 너무 높았다. 그런데 올해 주남 연꽃밭에는 대체로 키가 작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연꽃밭에 개개비대신 잠자리가 한가롭다 )

 

비 온 뒤라 탐방로에 진흙과 풀이 많다. 옷,신발을 다 버렸어요 주남저수지를 찾은 탐방객들의 말이 한결같다필자도 촬영을 하면서 불편을 느끼는 사항들이고  장화를 신어야 가능하다.

▲     ©사진제공 박승권 기자 올해 주남 연꽃은 안이쁘다 날씨탓인가 )

 

주말이라 연꽃구경을 나온 탐방객들이 많다 주남저수지가 철새도래지로서도 유명하지만 연꽃 개개비새가 사진작가들에게 유명한 곳이다.

▲     © 사진제공박승권 기자 (주남저수지 하트모양의 연꽃잎이다 )

 

주남저수지 하늘이 너무 아름답다 조금만 더 편안하게 주남저수지 풍경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필자는 오늘 촬영을 마친다.

▲     © 박승권 기자 (촬영을 마치고 주남에서 먹는  순두부맛이 일품이다 )

 

필자는  다음 주를 기약하면서 주남저수지 연꽃밭 개개비새 촬영을 포기하고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헸는데 일단 배고픔을 해결해야겠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연꽃사랑 2019/07/05 [23:31] 수정 | 삭제
  • 대단하십니다.평온하게 읽고갑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라이프.레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