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엠블럼, 마스코트 확정

- 지난 3월 디자인 개발 착수...6월 말 최종보고회 거쳐 최종 확정, - 리플릿, 브로슈어, 홍보탑, 홍보 조형물 등 엑스포 홍보 위해 사용

박우람 | 기사입력 2019/07/05 [17:15]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엠블럼, 마스코트 확정

- 지난 3월 디자인 개발 착수...6월 말 최종보고회 거쳐 최종 확정, - 리플릿, 브로슈어, 홍보탑, 홍보 조형물 등 엑스포 홍보 위해 사용

박우람 | 입력 : 2019/07/05 [17:15]

▲     © 박승권 기자


[시사우리신문]박우람 기자= 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도지사)가 ‘산삼과 연계한 항노화산업을 선도함으로써 지역 및 국가브랜드 강화’라는 엑스포 비전을 반영한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엠블럼과 마스코트를 확정했다.

 

엠블럼은 지난 3월 디자인 개발에 착수해 6월 말 최종보고회를 거쳐 최종 확정됐으며, 산삼의 잎과 열매, 줄기, 뿌리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태극문양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엠블럼은 산삼의 몸통에서 뻗어나오는 잔뿌리를 상징적으로 그래픽화해 ‘태극’의 이미지와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해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단순히 경남과 함양에 국한된 지역행사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엑스포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엠블럼과 함께 공개된 마스코트는 산삼을 들고 있는 친근한 인상의 산신령과 구름을 타고 있는 애기삼(씨앗삼), 그리고 귀여운 산삼요정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산삼의 신비함을 표현함과 동시에 캐릭터 상품 판매의 주 고객층인 어린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아 엑스포 홍보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확정된 엠블럼과 마스코트는 향후 홍보 리플릿, 브로슈어, 포스터, 캘린더, 홍보영상, 기념품, 인형탈, 현수막, 홍보탑, 홍보 조형물 등 엑스포 홍보를 위해 다양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장순천 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처장은 “이번에 확정된 엠블럼과 마스코트는 산삼의 우수성과 항노화산업을 연계한 산업화 촉진이라는 엑스포의 목적에 걸맞게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추구하는 산삼과 항노화의 가치와 발전 가능성을 담았다”고 말했다.

 

한편,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일천년의 산삼, 생명연장의 꿈>이라는 주제로 2020년 9월 25일부터 10월 25일까지 31일간 함양 상림공원 일원과 대봉산 산삼 휴양밸리 일원에서 정부승인 국제행사로 펼쳐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신상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