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걷고 싶은 명품 산책로 조성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6:49]

무주군, 걷고 싶은 명품 산책로 조성

노상문 기자 | 입력 : 2019/07/01 [16:49]

무주군이 무주읍 오산부터 당산 간 산책로에 포토존 조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반딧불이 등을 표현한 기존 조형물들과도 잘 어우러져 ‘걷고 싶은 명품 산책로’ 정착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포토존은 바닥에 입체감이 드러나도록 그림을 그려 완성한 것으로 장소에 따라 기본 5m2m 규모로 건강생활실천과 무주의 자연, 그리고 문화관광을 주 내용으로 담았다. 

 

▲ 무주군, 걷고 싶은 명품 산책로 조성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무주군에 따르면 산책로 곳곳에는 담배와 아령 등을 표현한 금연 · 건강다짐과 래프팅, 계곡 등을 표현한 10점의 그림들이 그려졌다. 

 

주민들은 “날마다 이 길을 걷고 있는데 볼거리가 더해지니까 웃을 일도 많아졌다”라며 “사진 찍기 싫어하던 애들도 재미있어 하고 이제는 운동하러가자고 안 해도 가족들이 먼저 길을 나선다”라고 전했다.

 

무주군보건의료원 보건행정과 이혜자 건강증진팀장은 “건강행태 조사 결과 만성질환자 비율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운동실천 행태는 낮게 나타나고 있다”라며 “우리 군에서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을 예방에 좋은 걷기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고 분위기를 정착시켜 나가기 위해 산책로 포토존을 구상했다”라고 밝혔다. 

 

무주군은 올해 산책로 포토존 조성 외에도 만보걷기를 비롯한 생활체육공원 걷기표지판 설치, 걷기요령 교육 및 주요산책로 걷기, 이동건강체험장 운영, 건강리더와 함께 하는 생활터 걷기 사업을 추진하며 ‘건강생활실천 및 건강환경 조성 지원조례’를 제정해 주민역량강화와 주민주도의 건강증진활동을 증진해 나갈 방침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