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북한 정박 귀순의 게이트 그 진실을 국정조사 강력히 추진 하겠다"고 밝혀~

구멍난 군사경계! 국가안보 실종위기!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 열려

한옥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23 [23:20]

나경원,"북한 정박 귀순의 게이트 그 진실을 국정조사 강력히 추진 하겠다"고 밝혀~

구멍난 군사경계! 국가안보 실종위기!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 열려

한옥순 기자 | 입력 : 2019/06/23 [23:20]

자유한국당은 23일 국회에서 '구멍난 군사경계! 국가안보 실종위기!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를 가졌다.

▲ 나경원,"북한 정박 귀순의 게이트 그 진실을 국정조사 강력히 추진 하겠다"고 밝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동지 여러분, 정말 우리는 오늘 분통이 터져서 이 자리에 모였다"고 포문을 열면서"그렇지 않나. 정부가 하는 일이 뭔가. 나라가 하는 일이 뭔가. ‘국태민안’ 나라를 편안하게 해주고, 백성이 배불리 먹게 해주어야 한다"며"이 정권 들어서고 뭐 하나 제대로 했나. 안보파탄 냈다. 경제 폭락하지 않았나. 이 대한민국 정부 우리 믿을 수 있나. 이 안보해체, 제가 오늘 얘기하려고 했는데 이미 많은 분들이 말씀하셨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어"9.19 남북군사합의 할 때부터 알아봤다. 저는 사실 판문점선언을 할 때부터 알아봤다. 그들의 비핵화는 선언이었다. 우리의 무장해제는 약속이었다"며"결국 판문점선언,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대한민국의 군은 빠르게 해체됐고, 오늘 이 정박 귀순 사건이 바로 그 안보해체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본다. 설명 많이 들어서 아시겠지만 저희 감쪽같이 속을 뻔 했다"고 말하면서"그 어민이 사진 찍으셔서, 그래도 올려주셔서 보도가 돼서 우리 국민들이 알게 되었다"며"저희 그 어민, 사진 찍은 어민 포상해드려야 되지 않겠나. 정말 나라를 구한 분들이다. 그 어민 찾아서 저희 포상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많은 의혹이 있다. 해상, 해경, 육군 경계 다 뚫렸다. 그런데 더 재미있는 거, 더 큰 의혹은 바로 국정원이 추진한 심문과정이다"면서"4명이 합심해서 내려왔다. 배 안에서 다투지 않았다. 그런데 2명은 북한으로 보내고, 2명은 남겼다. 그들이 대공혐의가 있다면 한마디로 김정은 정권 심기 흐릴까봐 빨리 보내준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대공혐의점이 있는 한마디로 군사기밀 정찰한 2명 보내줘도 되겠나"라며"만약에 진짜 탈북하려고 했다면 그 2명 기어이 빨리 두 시간 조사하고 결정했다. 보내고, 한마디로 역시 김정은 눈치 보면서 쾌속 귀송시킨 것 아닌가"라고 비난하면서"이렇게 보니 이상하고, 저렇게 봐도 이상하다. 그냥 딱 하나다. 이 정부는 제가 ‘북적북적 정권’이라고 했는데 북한 눈치 보느라고 안보가 무너져도 ‘몰라’, 대한민국 경계가 무너져도 ‘몰라’, 그저 북한에만 잘 보이겠다는 정부 그대로 두어서 되겠나"면서"그런데 더 큰 일이 한마디로 이 모든 것을 거짓말로 덮으려 했다는 것이다. 저희는, 자유한국당 국정조사 강력히 추진하겠다. 이 정박 귀순의 게이트 그 진실 국민 여러분들과 당원동지 분들과 함께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말로 청와대, 여당 해도 너무하다. 날치기 선거법 하고 지금 사과도 철회도 안한다고 한다"며"합의처리 약속도 안한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 하자. 이런 거 밝히자’ 했더니 ‘정쟁’이라고 한다"며"이게 정쟁인가. 대한민국의 국민의 목숨 저희가 지키겠다. 우리 같이 한번 외치자. 아까 신원식 전 장군이 말씀했다. ‘대통령부터 모두 군형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저희 즉각 이 부분에 대해서 법률 검토해서 고발 추진하겠다. ‘고발 추진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먼저 대통령께 요구한다. ‘대통령은 사과하라!’ "며"경제라인은 우리가 경제청문회 하자니까 놀라서 바꿨다. 경제라인 교체해봤자 뭐하나, 그대로 하는데. ‘외교안보라인 교체하라!’, ‘국정조사 즉각 수용하라!’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