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마산진해시민 외면하나?’U-20 결승 거리응원 유감

시민들, “마산 오동동문화광장, 진해해양공원서도 했어야...” 불만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00:25]

허성무 창원시장 ‘마산진해시민 외면하나?’U-20 결승 거리응원 유감

시민들, “마산 오동동문화광장, 진해해양공원서도 했어야...” 불만

김호경 기자 | 입력 : 2019/06/17 [00:25]

창원시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15일 밤 10시부터 16일 새벽 경기종료시까지 창원광장에서 ‘U-20 월드컵 우승기원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U-20 결승 거리응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후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왜 마산과 진해에서는 개최하지 않느냐는 불만과 항의를 표출해왔지만 허 시장은 외면했다.

 

16일 새벽 1시부터 전국의 지자체는 물론 경남도내 창원, 김해, 양산, 진주, 거제, 함안, 통영등지에서 한국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2002년 한·일 월드컵경기대회 처럼 거리응원전을 펼쳤다.

 

▲ ‘허성무 뉴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인구 55만의 김해시는 구 도심인 봉황동 수릉원과 신 도심인 장유의 젤미공원 2곳에서 응원전을 펼친 반면, 인구 110만의 경남도 수부도시 창원시는 창원광장 1곳에서만 거리응원전을 펼쳤다. 이 때문에 허성무 시장이 마산과 진해시민들을 철저히 외면 또는 차별한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최모씨는 SNS를 통해 젊은이들과 시민들의 접근성이 좋은 마산 오동동 문화광장,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 진해 해양공원등에서 응원전을 펼치면 3개 시민들이 누구나 골고루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경기 시작전과 끝난 후에 인근에서 한잔하면 지역 상권활성화에 도움인 될 것이다3개 지역에서의 개최를 주문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사람중심 창원이 구 창원시민들에게만 적용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선 안 될 것이란 볼멘소리가 마산·진해시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허시장이 운영하는 허성무 뉴스라는 SNS 계정에는 자신의 대외적 활동과 치적만을 게재해 비난의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