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안전 비상벨' 울린 헝가리 유람선 침몰 참사 '비보(悲報)'.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이 우선이다'.

- '해외여행 3천만명 시대 안전관리 대폭 강화해야' -

김대은 | 기사입력 2019/05/31 [14:06]

【새롬세평(世評)】 '안전 비상벨' 울린 헝가리 유람선 침몰 참사 '비보(悲報)'.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이 우선이다'.

- '해외여행 3천만명 시대 안전관리 대폭 강화해야' -

김대은 | 입력 : 2019/05/31 [14:06]

 

▲  '안전 비상벨' 울린 헝가리 유람선 침몰 참사 '비보(悲報)' (= YTN뉴스 캡쳐)  ©

 

 

지난 29일 밤 9시(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단체관광객 33명(가이드 포함)이 탄 유람선이 다른 대형 유람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우선 희생자들과 슬픔에 빠진 가족들에게 진심어린 애도와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관광객과 인솔자 등 탑승 한국인 33명 중 7명이 숨졌고 19명은 실종 상태이며 관광객 중에는 6세 여아를 동반한 3대에 걸친 일가족도 포함됐다고 한다.

 

이번 참사의 원인은 '천재(天災)'라기 보다는 전형적인 '인재(人災)'로 안전 불감증에 대한 '레드카드'라 할 수 있다

 

사고가 난 다뉴브강은 한강 폭의 3분의 1에 불과할 만큼 좁은 곳에 전 세계 관광객이 몰려들어 다양한 크기의 유람선 30여 척이 5~10분 간격으로 드나들면서 평소 충돌 위험이 높아 이전부터 안전사고 우려가 많았던 곳이다.

 

이번 사고는 안전대책에 조금만 신경을 썼더라면 막을 수 있었기에 안타까움을 더한다.

 

▲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의 사고 지점인 머르기트 다리 난간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꽃들이 꽂혀 있다.     ©

 

 

사고 당일에는 강한 비바람이 불어 물살이 빨랐는데도 투어를 강행했고, 구명조끼와 구명보트는 물론 사고가 나면 어떻게 하라는 안내문도 없다 보니, 사고 당시 승객들은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다고 한다

 

우리나라 같았으면 운항하기 힘든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장삿속으로 사고 위험을 무시하고 관광을 밀어붙인 유람선사 측과 국내 여행사의 안일한 태도와 안전 불감증이 결국 '다뉴브 강 참사'로 이어지게 됐다.

 

만일 이런 주장들이 사실이라면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관광객들의 안전을 책임 져야 할 국내 여행사의 안일한 태도와 헝가리 측에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

 

다뉴브 강 참사의 1차적인 사고 원인은 대형 크루즈선이 방향을 틀다가 유람선 후미를 추돌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기상이 악화된 상항에서 왜 유람선 출항을 강행했는지 왜 구명조끼와 구명보트가 비치되지 않았는지 그 이유를 소상히 밝혀내야 한다.

 

지난해 해외여행객은 2800만 명을 넘어섰고, 해외여행 자유화 30년을 맞는 올해에는 3000만 명이 해외여행을 떠나는 글로벌 네트워크 시대에 '헝가리 유람선 비보(悲報)'는 안전에 대한 '비상벨'을 울렸다고 할 수 있다.

 

이름이 난 관광지뿐 아니라 극한 오지까지 한국인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이 없는 만큼 안전사고 테러와 감염병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될 위험도 그 만큼 더 커진 것이다.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지 않으면 '제 2. 제3의 다뉴브 강 참사' 같은 비극적인 일들은 언제든 발생 할 수 있다.

 

더 이상의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는 없어야 한다.

 

지금은 그 무엇보다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이 우선'이다.

 

정부는 헝가리 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우리 국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해외에서 사고가 난만큼 대응에 한계가 있지만 정부는 정부가 가용 가능한 자원을 동원해 구조는 물론, 부상자 후송과 유가족 지원, 사고 원인 파악 등 만전을 기해야 하며.

 

또한, 이번 참사를 계기로 정부는 여행업체들이 단가를 낮추는 데 급급해 현지 업체 안전관리에 소홀했던 점은 없는지, 부상, 재해, 질병 등 해외에서 위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신속히 대응 할 수 있는 안전에 대한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을 다시 한 번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아울러 여야 정치권은 정부에만 떠맡길 게 아니라 국회 차원에서 지원해 줄 수 있는 것은 없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협조해야 한다.

 

국민들은 지난 '세월호 참사'때의 슬픔과 안타까움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