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5/25 [20:29]

홍준표,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5/25 [20:2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진래 전 경남도부지사 사망소식에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다"며"그래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계속해 봐라.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는 의미 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 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홍 전 대표는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정권은 내 경남지사 4년 4개월 뒷조사와 주변조사를 샅샅히 했다"며"박근혜 전대통령에게 2012.12.대선에서 패하고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해 위장 정계 은퇴 선언까지 하더만 자신은 집권 하자마자 두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 주변 인물들은 모두 적폐로 몰아 구속 했고 같이 경쟁했던 나에 대해서도 샅샅히 주변을 털었다"고 밝혔다.

 

이어"대선때 십시 일반 지원했던 1000만원이상 후원자는 모조리 조사 해서 압박 했고 일부 중소기업 하는 분들은 폐업까지 하게 하였다"며"경남도 공직자들은 아직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대법원에서 세번이나 승소한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 조사도 한다고 한다.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계속 해 봐라"고 역설했다.

 

홍 전 대표는 "잘 나가던 사천 KAI는 나를 잡는다고 애꾿은 하사장을 나와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억지 수사를 감행하여 무너지게 하였고 나와 일했던 경남도 공무원들은 죄다 좌천시키거나 한직으로 물러나게 하였다"고 말했다.

 

이어"급기야 오늘 경남도에서 정무부지사,정무특보,경남개발공사 사장을 했던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다고 한다"며"10일전 창녕에서 만났을때도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호소 했는데 참고 견디어 나가자는 말밖에 할수 없었던 나는 한없이 무력하고 부끄러웠다"고 슬퍼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다"며"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되어 보복 수사로 그 사이 수사 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인가?"라고 비난하면서"정권의 충견이된 검.경을 더이상 국민들이 믿겠는가?"라며"그래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계속해 봐라.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어"날 잡기 위해 내 주변을 아무리 조작해 털어 봐도 나오는게 없을거다"며"나는 너희들 처럼 살지 않았다.보복의 악순환으로 초래될 대한민국의 장래가 참으로 두렵다"고 우려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