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사랑이 필요한 곳에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나눔과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터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25 [19:52]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사랑이 필요한 곳에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나눔과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터

안민 기자 | 입력 : 2019/05/25 [19:52]

"함께하면 행복해요"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한옥순 회장/이하 나베봉)의 봉사는 항상 현재 진행형이다.나베봉 회원들은 평균 일주일에 1회 정도 봉사와 나눔을 병행하는 단체다.그만큼 봉사에 대한 열정과 노력에 대해 깊이 감사함을 느낀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나베봉 회원들은 25일 오전 6시 30분 제20회 음성품바축제 '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버스 24대로 서울역을 출발해 음성 꽃동네에 도착했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들은 품바축제의 참 의미가 실현되는 현장으로 서울역 노숙인을 비롯 인근 쪽방에 거주하고 있는 1,000여 명의사람들과 함께 동행했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나베봉 회원들은 노숙인들을 위한 선물 정리와 식사 배식 그리고 정리와 설거지 청소 등 봉사활동을 펼치며 구슬땀을 흘렸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옥순 회장은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이 8년째 이 행사에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경제가 어려운 시기 노숙인들에게 사랑과 희망의 씨앗을 심으려고 멀리까지 와서 구슬땀을 흘리면서 노숙인들의 식사 배식과 설거지, 청소 등 사랑과 나눔의 봉사정신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하면서"참 사랑을 보여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앞으로도 사랑이 필요한 곳에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나눔과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는 나눔의 봉사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음성 꽃동네'노숙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 참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강내자 부회장은"더운 날씨에 힘들었지만 점심식사를 배식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맛있게 식사하는 모습을 보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도움을 드리고자 배식봉사활동을 펼쳤는데 오히려 내 마음이 더 넉넉해지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