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도 미사일’ 실언(失言), 국군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안보관이 우려스럽다.

진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21:54]

‘단도 미사일’ 실언(失言), 국군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안보관이 우려스럽다.

진화 기자 | 입력 : 2019/05/23 [21:54]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단도 미사일’ 실언(失言), 국군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안보관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 KN-02는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옛 소련의 이동식 단거리 미사일을 개량한 것이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한미 군 지휘관 초청 자리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는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 대응에서 빛이 났다”고 밝혔다. 

 

제 눈에 안경 정권의 안보의식 왜곡과 시야 굴절이 심하다. 

 

발언 의도와 내용을 떠나, 실언(失言)과 행간으로 읽히는 대통령의 어긋난 안보관이 너무도 우려스럽다. 

 

유엔 대북제재 위반 대상인 ‘탄도(彈道) 미사일’ 도발을 애써 부인하려는 현실 부정 인식의 발로가 아닌가.

  

청와대는 발언 직후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한 것이라고 정정했지만, ‘대한민국 국군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실언은 외교적으로, 군사적으로, 그리고 정치적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낳기에 충분했다. 

 

이 정권의 명운이 오로지 북한 김정은의 행보와 말 한마디에 매여 있음만 직간접적으로 공표한 꼴이 된 것이 아닌가. 

 

당장 우리 국민들이 숨 쉬고 있는 대한민국 영토 어느 곳에 북한의 탄도 미사일이 떨어져도 대통령은 ‘이것은 단도 미사일, 그것은 불상의 발사체’, ‘레드라인을 넘은 도발 행위인지 정밀 분석 후 대응하겠다’고 외칠 것인가. 

 

‘탄도(彈道) 미사일’북한 최고 존엄의 역린을 거스르지 않기 위해 함부로 입에 담지 말아야 할 문재인 정권의 ‘터부(금기어)’가 되고 말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