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마저 대놓고 국민 무시하는 ‘답정너’ 문재인 정권

식량지원마저 답은 내가 정하니 너는 따라오라는 ‘답정너’ 정권.

진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00:05]

대북 식량지원마저 대놓고 국민 무시하는 ‘답정너’ 문재인 정권

식량지원마저 답은 내가 정하니 너는 따라오라는 ‘답정너’ 정권.

진화 기자 | 입력 : 2019/05/20 [00:05]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8일 "대북 식량지원마저 대놓고 국민 무시하는 ‘답정너’ 문재인 정권"이라고 논평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통일부는 최근(14일) 대북 민간단체와 식량 지원 문제를 논의했다. 의견 수렴자리라고는 하나, 대부분 대북 지원 찬성 단체들이라 전형적인 여론플레이라는 비판이 거셌다. 

 

이 와중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어제(17일) “대북식량지원은 안보상황과는 무관하게 동포애적 관점에서 이뤄져야 하며, 정부는 이미 식량지원 원칙을 확정하고 구체적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고 밝혔다.

  

앞에서는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대북식량지원과 관련해 각계각층의 여론을 수렴하겠다고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뒤에서는 청와대가 이미 식량지원을 하겠다고 원칙을 수립해놨다고 하니, 가히 답을 정해놓고 국민을 기만하는 문재인 정권답다.

  

최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북식량지원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47%, 해야 한다는 의견은 44%로 오히려 부정적인 여론이 더 높다. 

 

안 그래도 대한민국 국민들이 북한의 미사일을 두고도 미사일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문재인 정권에 분노하고 있던 마당에, 청와대가 부글부글 끓는 민심에 기름을 끼얹은 것이다. 

 

정작 김정은조차도 식량지원 문제가 "시시껄렁하다"고 한다. 그런데 왜 유독 문재인 정권만 쌀 지원에 안달이 나 있는 것인가. 

 

굴욕적이고 비굴한 문재인 정권이 5천만 대한민국의 자존심과 자긍심을 나락까지 떨어뜨리고 있다. 

 

식량지원마저 답은 내가 정하니 너는 따라오라는 ‘답정너’ 정권. 

 

문재인 정권은 언제까지 국민을 기만하고도 정권을 유지할 수 있을 거라고 착각하는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