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외 압축포장폐기물 한불에너지관리(주)에서 처리키로

- 군산항, 광양항 9,262톤 처리계획서 제출 -

양연심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9:26]

도외 압축포장폐기물 한불에너지관리(주)에서 처리키로

- 군산항, 광양항 9,262톤 처리계획서 제출 -

양연심 기자 | 입력 : 2019/05/16 [19:26]

[시사우리신문]제주 양연심 기자= 도외로 반출된 뒤 최종 처리되지 않은 상태로 군산항과 광양항에 보관중인 압축포장폐기물에 대해 한불에너지관리주식회사(이하 ‘한불’)가 처리하기로 하였다.
 
당초 제주시는 행정대집행 절차를 거쳐 처리한 뒤 한불에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었으나 제주시와 한불간에 여러 차례 협의를 거친 끝에 이와 같이 결정되었다. 한불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제주시와의 우호적인 오랜 관계, 폐기물의 신속한 처리 필요성, 환경문제와 장기보관에 따른 문제 발생 등을 고려하여 이 같은 결정을 내리고 2019. 5. 15. 제주시에 폐기물처리계획을 제출하였다. 
 
한불은 계열사들의 지원하에 군산항(8,637t), 광양항(625t) 압축포장폐기물을 계열사의 소각장, SRF제조시설 등을 이용하여 입고부터 최대 9개월 이내에 처리하되 가능한 한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타 처리업체 및 자원회수 시설을 찾는 노력도 경주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한불에 처분했던 조치명령을 철회하고 제주시와 한불은 둘다 불법처리업자인 ㈜그린에스오케이오에게 피해를 본 당사자들로 서로 윈윈할 수 있도록 선의에 의한 합의를 이루었고 앞으로도 폐기물처리에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