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퀸 이사벨,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와 카자흐서 3.1운동 100주년 공연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6:40]

팝페라퀸 이사벨,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와 카자흐서 3.1운동 100주년 공연

안민 기자 | 입력 : 2019/05/16 [16:40]

팝페라 퀸 이사벨이 오는 6월 1일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 ‘3.1운동 100주년 기념’ 콘서트를 펼친다.

 

주 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 주최로 ‘한-카자흐스탄 전략적 동반자관계 수립 10주년’을 겸해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 아스타나 발레극장에서 열리는 이공연에서 이사벨은 자신의 정규 앨범 수록곡인 러시안 왈츠곡 '이렇게 기쁜 날에도‘, '메도우스 오브 헤븐'등을 열창한다.

 

▲ 이사벨,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와 카자흐서 3.1운동 100주년 공연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카자흐스탄 독립의 기쁨을 노래한 '옐름 메능'을 특송한다.

 

한편 이공연에는 뮤지컬 배우 윤지환, 그리고 카자흐스탄 인기 팝페라 그룹 'Mezzo'도 함께 공연한다.

 

이사벨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페라단 프리마돈나 출신으로 mbc 인기 드라마 ‘구가의서’메인 OST '마이 에덴으로 여러 클래식 음원차트 정상에 올랐으며, 국내외 공식행사에서 가장 많이 애국가를 열창한 가수로 유명하다.

 

주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 관계자는 "한국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카자흐스탄에서 선보여, 양국 문화교류에 기여하는 신한류의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