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문화예술을 야간에도 즐긴다”, 서면 놀이마루 야간 개방해

버스킹, 댄스 및 스포츠, 미술작품 전시, 플래시몹 등 즐길 수 있어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17:02]

“이제 문화예술을 야간에도 즐긴다”, 서면 놀이마루 야간 개방해

버스킹, 댄스 및 스포츠, 미술작품 전시, 플래시몹 등 즐길 수 있어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5/08 [17:02]
▲ 부산 서면 청소년복합문화센터 '놀이마루' 야간 전경.     © 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10일 오후 730분 서면 청소년복합문화센터 놀이마루운동장에서 야간 개방 오픈식을 갖는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김석준 교육감과 교직원, 학생, 학부모, 시민 등 1000여명이 함께 어울리는 축제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참가자들은 수정초 취타대 학생들의 연주에 맞춰 놀이마루 후문에서 전포카페거리를 지나 놀이마루 정문까지 행진한 후 테이프 커팅을 할 예정이다.

 

이어 행위미술 퍼포먼스, 미디어 버스킹, 스트릿 댄스 등 각종 공연을 관람한다. , 친선 농구 경기, 지역 예술가 개인작품전(), 미술교사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을 관람하고 참여한다.

 

뿐만 아니라, 배우 조진웅씨의 축하 영상 편지 동영상과 소년소녀합창단의 음악예술 버스킹 공연, 프로잭션 매핑 쇼(Projection mapping show) 등을 본 후 사일런스 파티(Silence party)를 즐긴다.

 

특히, 코미디언 안선영씨가 출현해 문화예술의 밤을 더욱 뜨겁게 달굴 계획이다.

 

부산교육청은 앞으로 매일 밤 10시까지 놀이마루 운동장을 개방해 학생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까만 밤, 하얀 꿈! 밤에 더 빛나는 너의 청춘이란 슬로건 아래 다양한 문화예술과 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꿈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

 

꿈 프로그램은 놀이마루 운동장을 4개 구역으로 나눠 버스킹(음악예술 및 마술 버스킹 등) 댄스 및 스포츠(인라인 스케이트장, 비보이 연습장 등) 미술작품 전시 플래시몹 등 4개 분야 9개 프로그램으로 이뤄진다.

 

이 가운데 버스킹과 미술작품 전시 프로그램에 참가 희망자는 놀이마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을 하면 참가할 수 있다. 댄스 및 스포츠와 플레시몹 프로그램에 참가 희망자는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김석준 교육감은 놀이마루 야간 프로그램은 학생과 학부모, 시민, 예술가 등 모두가 문화예술 및 스포츠와 관련한 꿈과 끼를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운영한다이를 통해 놀이마루가 인근 전포카페거리와 어우러져 부산의 대표적인 문화·예술·놀이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부산 서면 청소년복합문화센터 '놀이마루' 야간 개장 오픈식 포스터.     © 부산교육청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