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영업손실 92억원인데 대표이사 연봉 1억원 인상(?)

지난해 기준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2700만원으로 죄저임금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06 [21:45]

경남FC,영업손실 92억원인데 대표이사 연봉 1억원 인상(?)

지난해 기준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2700만원으로 죄저임금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

김호경 기자 | 입력 : 2019/05/06 [21:45]

경남FC 사장 연봉 1억원, 직원 평균 연봉 2700만원

김 모씨, 영업손실 92억원, 매출총손실 규모 17년보다 급증 지적 

법인카드 받은 고문 한의사, 본지 직후 카드 및 사용액 반납 

 

홍준표 전 지사는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의 누적되는 적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FC단장과 사무국장 자리를 없애는 결단을 내렸는 가 하면, FC 탄생 초기 2명의 대표이사는 연봉 전액을 반납하면서 재정건전화를 꾀했다. 

 

그런데 올해 초, 경남FC는 대표이사의 연봉을 8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인상하고 말컹 이적료의 5%을 직원들 성과급으로 지급하는 등 돈잔치를 벌였다.

 

▲ 영업손실 92억원인 경남FC 재무재표. 그런데도 대표이사 연봉은 올해 인상해 1억원이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경남도민프로축구단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기준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2700만원으로 죄저임금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이다. 연봉 1억원을 받는 조기호 대표이사는 경남도청에서 국장으로 퇴직한 인물로 연금만으로도 여유로운 노후를 즐길 수 있다. 

 

조기호 대표의 연봉은 경남FC 남성직원의 평균 연봉 3460만원, 여성직원 1940만원(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기준)의 3배~5배 수준이다. FC의 재무상태와 직원급여액등은 지난달 5일, 경남FC 홈피 게시판에 김 모씨가 쓴 글에 의해 최초로 거론되었고, 본지가 금감원공시시스템을 통해 확인한 사항이다.

 

김 모씨는 “말컹 이적료 수입중 2억5천만원을 직원 15명 1인당 1600만원을 성과급으로 지급된다. 좋겠다 직원들....”이라며 “손익계산서를 보면 영업손실 92억원, 당기순이익 18억원, 그러나 이익의 원천은 도 체육회 보조금 5억원, 경남도 보조금 94억원.... 매출총손실 규모(손실92억원)도 17년대비 매우 급증하였다. 이런 프런터가 성과급을 받아가는 게 정상적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말컹은 18년에 이적하지 않았고, 19년에 이적료 수입이 발생되었는 데, 사업보고서에 작성되지도 않은 사실을 원천으로 성과급을 지급해도 되는 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고 지적하면서도 “3천만원에 못 미치는 직원의 평균급여와 준우승, 챔피언스 리그 참가를 비교하면 사실 짠하다. 이 정도 수준의 대가를 받고 일하는 게 정당한가하는 의문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또 “한의사에게 법인카드를 발급해줬다는 데, 고문의 역할을 하는 지 못하는 지 나중에 검토해서 퇴임시키면 되고, 개인적으로는 고문이라는 분이 자진해서 반납함이 타당할 것 같다”면서 “홈페이지에 팬들이 질문하고 요청해도 어느 누구 대답해주는 자가 없다. 프런트가 큰 벼슬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다”며 팬 관리 부실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뱉었다.

 

이 모 한의사는 본지 보도 직후, 법인카드와 그간 사용한 금액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남FC는 올해 경남도의 보조금 90억원외에도 7~8월경, 추경에서 60억원의 보조금을 추가 신청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도의원들은 “돈잔치를 벌여놓고 도민들 예산을 또 요청하는 것은 염치없는 짓”이라며 벼르고 있다.

  

본지는 조기호 사장과 김 모 팀장에게 수차례 카톡과 전화로 홈페이지에 오른 김모씨의 글에 대한 해명 및 반론을 요구했지만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