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수석 "번잡하시겠다" 발언에… 무소불위 태도라며 맹비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8/12/26 [21:44]

한국당, 조국 수석 "번잡하시겠다" 발언에… 무소불위 태도라며 맹비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8/12/26 [21:44]

조국 민정수석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삼청동 비공개 당정청 협의에서 조 수석이 여당 의원들에게 "여러 일이 생겨서 의원님들께서 번잡하시겠다"고 언급한 발언이 도마위에 올랐다.

▲ 조국 민정수석     © 황미현 기자


 

이에 자유한국당은 22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진실규명은 커녕 해명하며 ‘극언 릴레이’만 펼치고 있다”고 일갈했다. 

 

회의에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 조 수석 등이 참석,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검경수사권 조정, 법원조직 개혁 등 사법개혁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의 발언을 두고는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과 청와대의 진실공방속에 연일 민간인 사찰 의혹까지 불길이 번지면서 여야간 공방으로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특감반 등의 총괄 지휘 책임자로써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사태의 진위를 떠나 이번 사태의 진앙지인 민정수석실 책임자로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조차 느끼지 못하는게 아니냐는 비판론이 야당으로부터 거세지고 있다. 

 
전희경 의원은 22일 한국당 특감반 사태 진상조사단 대변인 명의로 "특감반 사태의 책임자이자 진실의 정점에 서 있는 조 수석의 해당 발언은 두 귀를 의심케 하는 뻔뻔함의 극치"라며 "전형적인 유체이탈 화법이자, 청와대 불법 사찰 복마전의 책임자라는 일말의 양심과 책임감마저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이 집권여당 의원들에게 '번잡하시겠다'고 한 것은, 일은 청와대가 벌여놓고 여당이 총대를 메고 나서라는 하명이냐"며 "가히 무소불위 청와대의 수석다운 태도다. 이 말을 고스란히 듣고 온 여당 의원들은 국민의 대표라는 자존심도 없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초 진실을 밝히면 될 일을, 진실 규명은 커녕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DNA'를 운운해가며 도덕적 오만을 여과 없이 드러냈고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유치한 눈물공세까지 펴는 추악함도 모자라, 이번에는 조국 민정수석이 이 정부의 '철면피 DNA'의 정수를 보여줬다"며 "해명 과정에서 '극언 릴레이'만 이어 온 청와대"라고 청와대 참모진이 이번 시태과정에서 보인 잇따른 실언 등을 꼬집어 맹비난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정권 내내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하며 목소리 높였던 과거를 잊지 않고 있다"며 "국민들 역시 과거 상대를 향해서는 날카롭기 그지없는 잣대를 들이대던 더불어민주당의 모습을 선명히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조국 수석이 '안면몰수석'이라는 신조어의 주인공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비아냥 거렸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청와대 비호에만 몰두한 채 진상조사와 진실규명을 애써 거부하고 있는 한심한 실정"이라며 "즉각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에 응하고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관련 책임자들을 운영위에 출석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책임있는 자들을 즉각 업무에서 배제해 수사기관에 대한 정권 차원의 정치적 압박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며 "조국 수석이 '안면몰수석'이란 신조어의 주인공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민주당과 청와대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에 응하고,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관련 책임자들은 운영위에 출석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책임이 있는 자들을 즉각 업무에서 배제해, 수사 기관에 대한 정권 차원의 정치적 압박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임종석 비서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피고발인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낸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사건이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된 점을 강력히 비판하며 특검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당은 23일에도 진상조사단 회의를 열고 추후 대책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