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락생태공원에 코스모스와 핑크뮬리가 활짝폈어요”

262,000㎡의 코스모스 단지와 약 8,000㎡의 핑크뮬리 단지 조성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8/10/02 [17:53]

“삼락생태공원에 코스모스와 핑크뮬리가 활짝폈어요”

262,000㎡의 코스모스 단지와 약 8,000㎡의 핑크뮬리 단지 조성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8/10/02 [17:53]
▲ 대저생태공원에 조성된 핑크뮬리.     © 부산시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는 생태공원 곳곳에서 코스모스, 핑크뮬리 단지를 조성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조성된 꽃 단지는 삼락생태공원 관리도로변, 철새먹이터 등 262,000의 코스모스 단지와 대저생태공원 2번 주차장 일원 및 을숙도철새공원 피크닉광장 등 약 8,000의 핑크뮬리 단지다.

 

특히, 올해는 작년 많은 이용객이 찾은 핑크뮬리 군락지를 대저생태공원 및 을숙도철새공원 피크닉광장에 확대 조성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삼락생태공원 감전야생화단지에는 나라꽃 무궁화 상사화 꽃무릇 흰꽃샤프란도 피어 있으며, 샛강 주변의 조성된 물억새 갈대로 가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삼락생태공원 철새먹이터에 조성된 코스모스 단지는 개화기간 동안에 이용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10월 이후에는 겨울철 낙동강을 찾는 철새들에게 먹이를 제공하는 철새 서식지가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생태관광활성화 및 이용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유휴지 노는 땅과 더러운 땅 등을 정비하고 다양한 꽃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공원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대저생태공원의 핑크뮬리와 코스모스 조성 위치.     © 부산시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