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10만 호 확대…신혼부부 첫 주택, 취득세 절반 감면/‘주변시세 시세 60%’수준 분양

김시몬 기자 | 기사입력 2018/07/06 [00:56]

20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10만 호 확대…신혼부부 첫 주택, 취득세 절반 감면/‘주변시세 시세 60%’수준 분양

김시몬 기자 | 입력 : 2018/07/06 [00:56]
▲  20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10만 호 확대   ©

 

 

정부가 20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아파트 물량을 기존 7만 호에서 10만 호로 늘리기로 했다.

 

특히 신혼부부들에게는 주변 시세의 60 % 수준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신혼희망타운' 아파트를 10만 가구 공급하기로 했으며 아파트 분양에 필요한 은행 대출이나 금융 지원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신혼희망타운'이란 신혼부부에게 소형 아파트를 주변 시세의 60% 수준의 가격에 저렴하게 공급하는 아파트다.

 

정부는 주택을 처음으로 구입하는 신혼부부에게 취득세를 절반 감면해 주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  20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10만 호 확대   ©

 

 

전국 60곳에 조성될 예정인데, 성남 분당·김포 고촌 등 23곳을 시세 60~70% 수준의 신혼희망타운을 짓기 위한 후보지로 추가 선정했다.

 

이는 신혼부부들의 주거비 부담을 낮춰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취지다.

 

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는 5일 신혼부부들의 첫 주택 취득세의 절반을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9월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부합산소득이 5000만원(맞벌이부부 7000만원) 이하인 혼인 5년 이내 신혼부부가 매입가 3억원(수도권 4억원) 이하 및 전용면적 60㎡ 이하 조건을 갖춘 소형주택을 생애 최초 구입하는 경우 취득세의 50%를 경감받게 되는 것이다.

 

이른바 외벌이는 도시근로자 소득 평균의 120%,맞벌이는 130%를 넘지 않고 순자산은 2억 5천만 원 이하여야 한다.

 

대출 금리도 집을 살 때, 전세로 들어갈 때 모두 자녀 수가 많을수록 더 많이 깎아 줄 방침이다.그동안 부족했던 한부모 가족에 대한 지원도 신혼부부 수준으로 늘렸다.

 

청년에겐 맞춤형 주택과 함께 청약 통장에는 금리를 더 얹어주고 전·월세 대출은 금리를 깎아주는 등 금융 지원도 하기로 했다.정부는 모두 163만 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혼부부 및 청년층 주거 대책을 위해 향후 5년간 17조 6천억 원 정도가 더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