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환경 실태조사 자료로 산업재해 예방한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10/01/21 [10:14]

작업환경 실태조사 자료로 산업재해 예방한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10/01/21 [10:14]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사장 노민기)은 1.21(목) 지난 해 4월부터 10월까지 전국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2009 작업환경실태 일제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본 조사는 산업재해 예방에 필요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실시된 것으로서, 산재보상보험 가입 사업장(2009년 1월 1일 기준) 중 10만 7천여 개소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하였다. 이 중 5인 이상 제조업체 8만 5천여 개소는 전수 조사(全數調査)를, 5인 미만 제조 및 비제조업체는 각 1만여 개소씩 표본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 내용은 소음, 분진 등이 발생하는 유해 작업환경 실태와 프레스 등 위험기계·기구 보유 현황 및 화학물질 취급 현황이다.

조사 결과 제조업체 중 ▴유해작업환경 보유사업장은 83,358개소 ▴위험기계·기구 보유사업장은 75,704개소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은 44,884개소로 조사되었다. 이 중 유해작업환경 보유사업장은 △소음·진동 △분진·흄(hume) △고열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기계·기구는 5인 이상 제조업체의 79%, 5인 미만 제조업체의 66%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크레인·호이스트 △압력용기 △공기압축기 △ 국소배기장치 △지게차 △프레스 순으로 보유대수가 많았다.

화학물질은 5인 이상 제조업체의 48%, 5인 미만 제조업체의 33%에서 취급하고 있으며, 취급 유형별로 구분해 보면, 대부분 화학물질 제조업체가 아닌 사용업체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앞으로 산업재해예방과 관련된 각종 정책 수립과 산업안전보건 지도·감독 및 지원을 위한 기초 자료로 광범위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