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홍일점’ 최정, 대역전승으로 16강행

한국 6ㆍ중국 9ㆍ일본 1명 16강 올라

송혁수 기자 | 기사입력 2016/05/30 [17:39]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홍일점’ 최정, 대역전승으로 16강행

한국 6ㆍ중국 9ㆍ일본 1명 16강 올라

송혁수 기자 | 입력 : 2016/05/30 [17:39]
▲ 최정 6단 vs 판윈뤄 4단     © 송혁수 기자

 

‘홍일점’ 최정(20) 6단이 대역전극을 펼치며 LG배 16강 낭보를 전해왔다.

 

30일 충청북도 청주에 위치한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32강에서 최정 6단이 중국랭킹 15위 판윈뤄 4단에게 24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메이저 세계대회 첫 16강행을 확정했다.

 

여자기사로는 LG배 통합예선 사상 최초로 본선 티켓을 거머쥔 최정 6단은 시종 불리했던 바둑을 종반에 뒤집으며 마지막으로 16강행 한자리를 차지했다.

 

국후 인터뷰에서 최정 6단은 “무엇보다 한판을 더 둘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둔 나 자신을 칭찬해 주고 싶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 박정환 9단 vs 장웨이제     © 송혁수 기자

 

이밖에 한국은 랭킹 1위 박정환 9단을 비롯해 전기 준우승자 박영훈 9단, 이영구 9단, 이동훈 7단, 신진서 5단이 승전보를 울렸다. 12명이 출전한 한국은 중국에 5승 6패, 일본에 1승을 거두며 6승 6패의 32강 성적표를 받았다.

 

그러나 알파고 대결 이후 9연승 행진 중이던 이세돌 9단은 동갑내기 라이벌인 중국의 구리 9단에게 158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전기 챔피언 강동윤 9단과 랭킹 4위 김지석 9단 등도 만리장성의 벽에 막히며 16강행에 실패했다.

 

반면 15명이 32강에 나선 중국은 자국랭킹 1위 커제 9단과 ‘간판스타’ 구리 9단, 저우루이양ㆍ퉈자시ㆍ천야오예 9단 등 9명이 16강에 올랐다.

 

▲ 이세돌 9단 vs 구리 9단     © 송혁수 기자

 

4명이 출전한 일본은 이치리키 료 7단이 중국의 간쓰양 4단에게 불계승하며 16강 한 자리를 차지했고, 대만은 린쥔옌 6단이 홀로 출격했지만 중국의 당이페이 4단에게 패해 탈락했다.

 

최종 16강 분포는 한국 6명, 중국 9명, 일본 1명이다. 전기 대회에서는 한국이 10명, 중국 4명, 일본과 대만이 각 1명씩 16강에 진출한 바 있다.

 

6월 1일 오전 9시부터 장소를 청남대 대통령기념관으로 옮겨 속행될 본선 16강전은 박정환 9단 vs 커제 9단, 박영훈 9단 vs 천야오예 9단, 이영구 9단 vs 구리 9단, 이동훈 7단 vs 저우루이양 9단, 최정 6단 vs 펑리야오 5단, 신진서 5단 vs 퉈자시 9단의 한ㆍ중전 6판, 당이페이 4단 vs 이치리키 료 7단의 중ㆍ일전 1판, 멍타이링 6단 vs 옌환 6단의 중ㆍ중전 1판 대결로 펼쳐진다.

 

한ㆍ중전 상대전적은 박정환 9단이 커제 9단과 3승 3패, 이동훈 7단이 저우루이양 9단과 1승 1패로 동률이며, 박영훈 9단은 천야오예 9단에게 3승 4패, 이영구 9단이 구리 9단에게 1승 4패로 열세다.

 

▲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16강 진출자들 단체사진     © 송혁수 기자

 

최정 6단과 펑리야오 5단, 신진서 5단과 퉈자시 9단은 첫 대결을 벌인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지며 별도의 중식 시간은 없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강동윤 9단이 박영훈 9단에게 2-1로 승리하며 2009년 7월 후지쓰(富士通)배 우승 이후 6년 8개월 만에 세계대회 통산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본선 32강전 대국 결과는 다음과 같다.

 

▲     © 송혁수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