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메티에', 2016 서울 커피엑스포 참가

- 바리스타와 바텐더의 레슨으로 소비자가 <메티에> 넣은 음료 만들 수 있는 체험 행사 진행

송혁수 기자 | 기사입력 2016/04/15 [16:40]

CJ제일제당 '메티에', 2016 서울 커피엑스포 참가

- 바리스타와 바텐더의 레슨으로 소비자가 <메티에> 넣은 음료 만들 수 있는 체험 행사 진행

송혁수 기자 | 입력 : 2016/04/15 [16:40]
▲ CJ제일제당 - 2016 커피엑스포 메티에 부스     © 송혁수 기자

 

CJ제일제당의 카페 소재 브랜드 <메티에(METIER)>가 ‘2016 서울 커피엑스포’에 참가한다. 커피 관련 산업이 한 데 모이는 대규모 행사 참가인 만큼, 보다 많은 고객에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4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서울 커피엑스포는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규모의 커피 관련 산업 전시회다. 약 200여 관련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올해는 약 4만여 명의 방문객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의 <메티에>는 커피엑스포를 비롯해 서울카페쇼 등 국내외 대형 카페 소재 관련 행사 참가에 꾸준히 참가해 왔다.  

 

<메티에>는 올해 현장 방문객에게 실제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메티에>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 올리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챔피언급 바리스타와 바텐더들로 팀을 구성하고, 시럽과 파우더, 소스 등 총 50종에 이르는 메티에 제품의 다양한 특징을 실제 커피, 칵테일 음료를 통해 보다 쉽게 알리는 시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행사 현장에서 선보이는 메뉴들도 전문가가 추천하는 레시피와 소비자가 쉽게 즐길 수 있는 보편적인 메뉴를 함께 구성해 접근성을 높였다. 방문객을 대상으로 나만의 음료를 직접 만들어보는 레시피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소비자가 만들어보고 싶은 메뉴를 정하면, 전문가가 1:1로 음료 제조를 도와주는 ‘원포인트 레슨’ 방식이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는 <메티에> 신제품을 중심으로 시음행사와 판매도 진행한다. 상그리아, 엘더플라워, 모히토민트 등 최근 카페 소재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을 앞세워 현장을 찾는 커피전문점이나 개별 카페 등 기업 고객(B2B)에게 집중적으로 소개하겠다는 전략이다.

 

공정태 CJ제일제당 카페소재사업팀 브랜드매니저는 “<메티에>는 수입브랜드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 카페 소재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대표적인 토종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하고, “이번 2016 커피엑스포 참가를 통해 보다 많은 소비자에게 메티에가 갖고 있는 다양한 장점을 친숙하게 알리고, 향후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 공략도 더 활발하게 진행할 것”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