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교향악단, 감성지수(EQ) UP 클래식 콘서트

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유아들을 위한 감성 체험 연주회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15/04/21 [10:52]

시립교향악단, 감성지수(EQ) UP 클래식 콘서트

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유아들을 위한 감성 체험 연주회

황미현 기자 | 입력 : 2015/04/21 [10:52]

대전시립교향악단이 선사하는 이야기가 있는 재미있는 클래식 콘서트 <EQ-UP 콘서트>가 막을 연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30일과 5월 1일에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오전 11시, 오후 7시 30분 총 4회에 걸쳐 유아들을 위한 감성 지수 UP 연주회인 <EQ-UP 콘서트 : 생상스 _ 동물의 사육제>를 펼친다.

<EQ-UP 콘서트>는 평소 연령 제한으로 공연관람이 어려운 유아들에게 듣고,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감성지수(EQ)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 공연이며, 악기 체험은 오전 11시 공연 1시간 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로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연주회는 상상의 집에서 출판한 동화책 <고양이네 음악회>의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재밌는 악기 소리를 즐길 수 있으며, 피아니스트 황성순, 강신태의 멋진 호흡과, 뽀미언니 김지선이 들려주는 다양한 동물 이야기가 준비되어 있다.

대전시립교향악단 류명우 지휘자의 깊이 있는 해석, 내면의 열정으로 빚어내는 감성 연주로 웅장하면서도 긴장감이 넘치는 비제의 <카르멘> 서곡, 오케스트라로 새롭게 편곡된 <작은별 변주곡>, 다양한 동물들의 울음소리와 행동을 묘사한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동요 <멋쟁이 토마토>, <아빠 힘내세요>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류명우 지휘자는 “EQ-UP 콘서트는 교육을 목적으로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공연이지만 어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며 “클래식을 어렵게만 느끼던 관객들에게도 즐거운 공연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EQ-UP 콘서트>는 2009년 시작하여 해마다 다양한 시도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볼거리와 들을거리, 체험거리를 선사하고 있으며 2014년도에는 프로코피에프의 <피터와 늑대>를 샌드아트와 함께 연주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